UPDATED. 2019-10-21 13:47 (월)
지금 한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 공포
상태바
지금 한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 공포
  • 이동훈 기자
  • 승인 2019.09.17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체 감염없으나 돼지 100%치사율…양돈업계 직격타

[이코노믹매거진=이동훈 기자] 경기 연천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의심되는 신고가 나와 비상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경기도 연천군의 돼지 사육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는 이날 오전 경기도 파주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데 이어 두 번째 의심 사례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의심 신고를 접수하고서는 해당 농가에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 가축 및 차량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취했다”고 말했다.

정부도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막기 위한 비상 체제에 돌입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경기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 및 관계 부처는 강력한 초동대응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라”고 지시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열병은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으나 돼지에 감염 시 치사율이 최대 100%에 달한다. 특히 현재까지 치료법이나 백신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감염병 전문가는 취재진에게 “이 질병은 워낙 통제하기 어렵고 백신, 치료제도 없다. 아니 현재로선 개발이 어렵다”고 털어놨다.

우리나라 뿐만이 아니다. 아프리카돼지 열병으로 인한 공포는 전세계를 휩쓸고 있다.
 
네덜란드 은행 라보뱅크는 “ 2019년 돼지 개체 수가 아프리카돼지열병과 도살로 인해 전체 돼지의 3분의 1인 2억 마리까지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미국과 유럽의 돼지를 모두 합친 규모다.

이병은 이병률이 높고 급성형에 감염되면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르기 때문에 양돈 산업에 엄청난 피해를 주는 질병이다.

국내에서는 아직까지 발생한 적이 없는 치명적인 바이러스성 출혈성 돼지열병이었지만, 지난 5월 북한이 영향을 받으면서, 국내 상륙도 시간문제가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아나키스트 의열단 5일 창립총회…샤이니 제이 ‘팝페라’ 공연
  • [페이스 오브 코리아] 슈퍼모델 장혜원 “열정이 모델을 만든다”   
  • [人터뷰] “이미지는 남과 이야기를 나누는 소통의 도구”
  • [人터뷰] “한국적인 것은 전통을 지키며 발전시키는 것”
  • 첨단바이오법 내년 시행…EDGCㆍ마이지놈박스 등 거침없는 질주
  • 마이지놈박스, EDGC 인턴 삼총사 개발한 DNA 앱 출시… ‘주근깨 안생기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