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3:47 (월)
전중관, 인사아트센터서 ‘사랑의 메타포’ 전시전
상태바
전중관, 인사아트센터서 ‘사랑의 메타포’ 전시전
  • 이동훈 기자
  • 승인 2019.10.0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뚤어진 세상을 비틀어지지 않은 시각으로 보여줘

[이코노믹매거진=이동훈 기자] 전중관 화백이 2일부터 8일까지 서울 종로구의 인사아트아트센터에서 ‘사랑의 메타포 Metaphor for love’전’을 연다. 20여 점의 대작(200호 4점, 100호 15점 기타 12점)으로 구성된 전시회다.

전중관은 시대와 사회 그리고 서민들의 삶을 자애로운 눈으로 읽어내는 작가다. 이번 전시회는 작가의 이러한 생각들을 특유의 시각인 ‘거꾸로 보기’를 통해 해학적으로 재구성하고 있다. 

예측할 수 없는 불확실성의 현실 속에서도, 내일은 더 좋은 세상이 올 것을 믿으며 살아가는 개인의 삶에 의미를 부여하고 성찰함으로써, 어렵고 힘든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사랑의 메시지를 보낸다. 이런 점이 관람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낸다는 평가이다.

새로운 생각과 독특한 기법으로 회화 표현 영역과 지평을 넓혀가고 있는 전 화백은 부조리와 공해에 찌든 현실에서 한순간 조용히 눈감고 있었던 진실을 화면으로 인양해낸다. 그러나 그는 이 작업을 땀 흘리며 안간힘을 쓰는 것이 아니라 휘파람 불듯 즐기면서 해낸다. 

‘공해 탈출’, ‘관계’, ‘위장된 자화상’ 등의 무겁고 진땀나는 주제를 다루면서도 ‘즐거운 탈출’처럼 보이고 ‘순수한 관계’로 생각되며 ‘즐기는 자화상’처럼 여겨진다. 이것은 전 화백만이 사용할 수 있는, 치밀하게 계산된 데포르메 기법이다. 

기존의 데포르메 기법이 사실을 바탕으로 해서 이것을 약간 비틀어 보여주는 것이라면, 전 화백은 비뚤어진 세상을 비틀어지지 않은 시각으로 보여준다. 그가 하고 싶은 말은 ‘세상이 비틀어져 있건, 똑바로 서 있건 변치 않는 꿈은 여기에 있다.’는 것이다.

그는 아크릴화의 수성 기법의 특성을 뛰어넘어 색채가 넘쳐흐르는, 보다 자유로운 스타일의 창조 가능성을 보여줌으로써 자칫 과장으로 떨어질 수 있는 풍자의 한계를 극복해 내고 있다.

전중관 화백은 “관람객들이 이번 전시회에 다양한 시각으로 그림을 감상하면서 일상생활에서 사랑이 넘치며, 서로 소통할 줄 아는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매 전시회 때마다 새로운 스타일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전중관 화백은 전남대학교교육대학원 미술교육과를 졸업하고, 개인전 26회, 단체전 300여 회 등 국내・외전에 참여했다. 

현재 미술과비평공모선정작가로 한국미술협회, 광주광역시미술협회, 대한민국수채화작가협회, 세계미술연맹, 국제현대미술협회, 황토회, 신형회, 황토드로잉회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대한민국미술대전, 대한민국수채화공모전, 광주광역시미술대전 심사위원을 역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아나키스트 의열단 5일 창립총회…샤이니 제이 ‘팝페라’ 공연
  • [페이스 오브 코리아] 슈퍼모델 장혜원 “열정이 모델을 만든다”   
  • [人터뷰] “이미지는 남과 이야기를 나누는 소통의 도구”
  • [人터뷰] “한국적인 것은 전통을 지키며 발전시키는 것”
  • 첨단바이오법 내년 시행…EDGCㆍ마이지놈박스 등 거침없는 질주
  • 마이지놈박스, EDGC 인턴 삼총사 개발한 DNA 앱 출시… ‘주근깨 안생기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