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09:33 (토)
한국 빙상 꿈나무들, 과천빙상장서 대격돌
상태바
한국 빙상 꿈나무들, 과천빙상장서 대격돌
  • 이동훈 기자
  • 승인 2019.10.01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남녀 쇼트트랙스피드스케이팅 꿈나무선수권대회 5일 개막

[이코노믹매거진=이동훈 기자] 과천시민회관 빙상장은 오는 5~6일, 양일간에 걸쳐 ‘제22회 전국남녀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꿈나무 선수권대회(이하 꿈나무 선수권대회)’를 진행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관리위원회에서 주최 ·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전국 시, 도별 예선을 거쳐 선발된 초등 엘리트 선수들이 참가해 빙상의 지존을 가린다. 

꿈나무 선수권대회는 어떤 면에서는 성인경기를 능가한다. 이들은 한국 빙상계의 미래를 이끌 실질적인 리더이기 때문이다. 

가장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곳은 쇼트트랙, 이 종목은 라이벌 간의 빅매치가 즐비하다. 

왕중왕인 남자초등학교 5-6학년 부문에선 서울 예선 종합1위 이윤석 선수 (동광초5)와 서울 예선 종합 2위 김원빈 선수(강월초6)가 충돌한다. 

경기도 예선 종합1인 김민석 선수(상탑초), 박서준 선수(고양동산초)도 눈여겨볼 만하다.

왕자 전인 남초3-4 부문은 별다른 이변이 없는 한 경기도예선 종합 1위인 정현우 선수(비산초4)가 독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현우 선수는 해당 학년에 있어 적수 없다는 평가이다.

여초 5-6 부문은 서울시 예선 종합 1위 오송미 선수(등현초6)가 우승후보로 꼽히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 예선 종합2위 정재희 선수(리라초5), 경기도 예선 종합 1위 유수민 선수 (다솔초5), 경기도 에선 종합 2위 이채연 선수(동안초5)가 당당히 여제의 권좌에 도전한다. 

스피드스케이팅은 남초 5-6부문에서는 김원빈 선수, 남초 3-4 부문은 정현우 선수가 트로피를 들어올릴 것으로 보인다. 여초5-6 부문은 오송미 선수와 정재희 선수가 치열한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그동안 대회에서는 예상을 깬 이변들이 속출했다. 꿈나무 선수권대회에 있어 깜짝 다크호스의 출현은 늘 새로운 재미를 줬다.

이번 과천시민회관 빙상장에서 열리는 꿈나무 선수권대회에서 어떤 선수가 발전된 경기력으로 호평을 이끌어내며, 관중의 몰입도와 흥미를 높이는 존재감을 발휘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르노 우(吴征) 회장 “상하이별 윤봉길 의사 도운 조부 자랑스러워” 
  • 솔젠트 ‘코로나19진단키트’,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 조달업체 등록 추진중
  • 한국모델협회, 제1회 KMA키즈스타모델선발대회 신청접수…드라마ㆍ패션쇼 특전
  • [시선] 북한 최고위 경호원들
  • 기무, 아방가드로에 패션의 품격을 더하다
  • [카드뉴스 31] "나도 일중독에 걸렸을까?" 자가 진단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