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08:22 (월)
두산중공업, 5년 만에 인력 구조조정..."경영 정상화 위한 결단"
상태바
두산중공업, 5년 만에 인력 구조조정..."경영 정상화 위한 결단"
  • 박정애 기자
  • 승인 2020.02.18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 박정애 기자] 두산중공업은 사업 및 재무 현황에 맞춰 조직을 재편하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명예퇴직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대상은 기술직 및 사무직을 포함한 만 45세(75년생) 이상 직원들이며, 오는 2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2주간 신청을 받는다.

명예퇴직자에게는 법정 퇴직금 외에 근속 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임금(월급)을 지급하고, 20년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원을 추가 지급한다.

또한 최대 4년 간 자녀 학자금과 경조사, 건강검진도 지원한다.

두산중공업 측은 최근 수년간 세계 발전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면서 글로벌 발전업체들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왔고,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일감 부족으로 경영실적이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업 환경을 타개하고자 글로벌 에너지 시장 추세에 맞춘 사업 다각화(가스터빈 국산화, 풍력, 수소 등), 신기술 개발, 재무구조개선 등 다양한 자구노력을 펼쳐왔다고 덧붙였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임원 감축과 유급 순환휴직, 계열사 전출과 부서 전환 배치 등 강도 높은 고정비 절감 노력을 해왔지만 경영 정상화 과정에서 인력 구조 재편이 불가피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남한산성, 그 굴욕의 역사현장을 가다
  • [정수영의 문학산책] 가야 하는 길
  • 코로나, '컨테이젼' 영화 속 이야기 현실로?
  • 가을 단풍 이곳 어때요?
  • [헬스e] 추석연휴, 성묘 때 흔히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과 대처법
  • [정수영의 문학산책] 무(無) 감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