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09:33 (토)
[시선] 위기의 채널A…종편 재승인 취소 목소리 고조 
상태바
[시선] 위기의 채널A…종편 재승인 취소 목소리 고조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0.04.19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이동훈 기자] 종합편성채널인 채널A와 TV조선의 종편재승인 취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9일 청와대국민청원게시판은 ‘방송통신위원회는 방송의 공적 책임 방기하고 언론이기를 포기한 채널A와 TV조선의 재승인을 취소하라’는 게시글의 반응으로 뜨겁다. 

지난 4월7일 게시글이 올라온지 12일만에 21만4531명의 동의를 얻은 것이다. 동의자 20만명이 넘으면 청와대나 해당 부처, 기관에서 답변해야할 의무가 있다. 이번 사태는 <채널에이(A)>의 ‘검-언 유착’ 의혹과 취재윤리 위반 논쟁에 따른 후폭풍이다. 

채널에이 모 기자가 전 신라젠의 대주주이자 밸류인베스트먼트 전 대표인 이철 씨를 취재과정에서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알고 있으면 털어 놓으라면서 협박을 했다는 제보에 따른 것이다.

특히 실세인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앞세워서 가족은 다치지 않게 해주겠다는 조건과 자칫 잘못하면 가족이 다칠 수 있다는 말을 내뱉었다는 것이다.

이는 향간에 떠돌던 검(檢)-언(言) 유착설에 기름을 부었고, 결국 9년째 이어져온 종편의 막말 행태를 비판하는 지경까지 이르렀다. 

종편방송은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1년 개국한 이후 JTBC를 제외하고 막말·편파·왜곡 등 선정적 보도와 시사토크 프로그램의 공정성ㆍ중립성 시비로 저널리즘을 훼손하며 ‘황색저널리즘’이란 비판을 들어왔다. 

또한 종편들은 의무송출과 지상파 근처의 황금채널 등 특혜에 힘입어 시청률과 매출 등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왔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최소한 상식을 갖춘 매체로서 건전한 수준의 언론으로 경쟁해야 하는데 보수 성향의 국민만을 바라본 채 방송의 공정성이나 헌법 가치는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고 진단하기도 했다. 

종편으로 왜곡된 미디어 생태계를 복구하기 위해 채널A와 TV조선의 퇴출시켜야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것이다.

채널A는 이달 21일 방송 유효기간이 끝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0일 회의를 갖고 이 방송사 재승인 심사에 대해 의결할 예정이다. 

현재로선 조건부 재승인 여부가 이뤄질 공산이 크다. 앞서 언급한 취재 방식이 담당기자 독단인지, 방송국의 결정이었는지가 의결에 큰 영향을 줄 것이기 때문이다.

실제 방송통신위원회는 “경영진을 불러 정확한 진상을 확인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청원이 끝나는 5월7일 이후는 채널에이의 운명은 누구도 장담하기 어렵다. 

한 방송관계자는 “전국 241개 언론시민단체의 입장이 강경하다. (5월7일 이후) 공수처 설치의 명분을 위한 대대적인 진상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르노 우(吴征) 회장 “상하이별 윤봉길 의사 도운 조부 자랑스러워” 
  • 솔젠트 ‘코로나19진단키트’,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 조달업체 등록 추진중
  • 한국모델협회, 제1회 KMA키즈스타모델선발대회 신청접수…드라마ㆍ패션쇼 특전
  • [시선] 북한 최고위 경호원들
  • 기무, 아방가드로에 패션의 품격을 더하다
  • [카드뉴스 31] "나도 일중독에 걸렸을까?" 자가 진단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