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0 09:33 (토)
“아 코로나”…위기의 대한항공
상태바
“아 코로나”…위기의 대한항공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0.05.14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이동훈 기자] 대한항공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강도 높은 자구책 마련에 나섰다.

최근 대한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21조2000억원 규모의 자금 확보에 나섰다.

이를 위해 대한항공은 5월 13일 이사회를 열어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국책은행을 통한 정부 자금 지원안의 실행을 결의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주주 우선 배정 후 실권주를 일반공모 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유상증자로 새로 발행되는 주식 수는 7936만5079주이며, 예상 주당 발행가격은 1만2600원이다.

유상증자가 이뤄지면 대한항공의 전체 발행 주식은 기존 9595만5428주에서 1억7532만507주로 증가하게 된다. 최종 발행가액은 2020년 7월 6일 확정될 예정이며, 신주 상장은 7월 29일에 이뤄질 계획이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의 시장가치는 당분간 하락세를 거듭할 전망이다.

한 관계자는 “유상증자는 채무 등에서 자유롭지만, 아무래도 기존주식의 가치를 쪼개 주식을 늘리는 방식이어서 주가는 떨어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이날 대한항공 이사회는 국책은행으로부터 지원받는 1조2000억원 규모의 차입 실행 방안도 논의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항공화물 매출채권을 담보로 하는 7000억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과 주식전환권이 있는 3000억원 규모의 영구채권 발행 등이 결의되었고, 2000억원의 자산담보부 차입도 진행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경영악화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내부 자구책도 내놓았다.

대한항공은 전 임원이 최대 50% 급여를 반납한데 이어 직원의 70% 가량이 6개월 간 휴업을 실시하고 있다.

추가적인 자본 확충을 위한 자구 노력의 일환으로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왕산마리나 운영사인 ㈜왕산레저개발 지분등 회사 소유의 자산 매각을 진행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사업 재편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도 추진 중이다. 이외에도 최대 15%까지 할인 가능한 선불 항공권 판매를 지난달 17일부터 시작하는 등 각 부문에서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유동성 확보에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르노 우(吴征) 회장 “상하이별 윤봉길 의사 도운 조부 자랑스러워” 
  • 솔젠트 ‘코로나19진단키트’, 미국 연방재난관리청(FEMA) 조달업체 등록 추진중
  • 한국모델협회, 제1회 KMA키즈스타모델선발대회 신청접수…드라마ㆍ패션쇼 특전
  • [시선] 북한 최고위 경호원들
  • 기무, 아방가드로에 패션의 품격을 더하다
  • [카드뉴스 31] "나도 일중독에 걸렸을까?" 자가 진단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