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0:07 (수)
통영시 용남면 선촌마을,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2021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선정
상태바
통영시 용남면 선촌마을,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2021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선정
  • 이재준 기자
  • 승인 2020.06.0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시 용남면 선촌마을이 바다와 사람이 공존하는 친환경 어촌테마마을로 조성될 예정이다.

통영시 용남 선촌권역 어촌테마마을이 해양수산부가 주관하는 2021년 일반농산어촌개발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021년부터 5년간 5,757백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 사업을 통해 선촌마을을 역사·문화·경관 등 고유 자원을 활용한 테마가 있는 마을로 조성해 마을의 활력을 제고하고 지역주민들의 소득증대도 모색하게 된다.

선촌마을은 아름다운 해안 경관과 더불어 법종 보호종인 거머리말 군락지가 있어 해양생물 다양성이 높은 어촌마을로 올해 2월 해양보호구역으로 기 지정된 곳이다.

특히 인근 통영RCE세자트라숲과 옻칠미술관, 이순신공원이 인접해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으나 마땅한 소득기반 시설이나 체험프로그램이 없어 지역민들의 소득 창출로는 이어지지 못했다.

시는 이번 해수부 공모사업으로 해양생태교육관, 솔밤시길 복원, 마을회관 리모델링, 친환경 어선 접안시설, 에코어가 및 업사이클링 골목길 조성 등 기반시설 확충과 지역경관을 개선하고 석방렴 및 마을식당 조성 등 지역소득 증대사업과 연계한 다양한 해양생태계 체험프로그램을 발굴해 어업 외 소득 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인구 유입, 정주여건 개선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사업 기본계획 수립 시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해 전문가, 지역주민, 지차체 등으로 구성된 지역협의체의 자문으로 사업계획의 완성도를 높여, 통영시의 대표적인 명품마을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원순 시장이 막아오던 ‘그린벨트 주택개발’, 빗장 풀리나?
  • [포토]“1960년대 서울, 그 때를 아십니까?”
  • 말라리아로부터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지켜줘
  • [리뷰] 자가용 비행기 ‘제니스 스톨 CH-750’.
  • [명품리뷰] 2011년 최고 흥행작 ‘써니’, 온라인 시장 가능성 보이다
  • [명품리뷰] LG전자, 글로벌 가전왕국 이끈 시네마 3D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