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1:01 (금)
2020 WK리그 15일 킥오프!…권하늘ㆍ안상미 보은상무, 절대반지 향한 도전
상태바
2020 WK리그 15일 킥오프!…권하늘ㆍ안상미 보은상무, 절대반지 향한 도전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0.06.10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이동훈 기자] 한국여자축구의 절대제왕 인천현대제철에 도전할 팀은 누구인가? 수원도시공사? 보은상무?

코로나19로 연기됐던 2020 WK리그가 6월15일 월요일 오후 7시 보은상무와 창녕WFC의 경기를 시작으로 6개월간 대장정에 돌입한다.  

같은날 화천KSPO와 서울시청은 화천생체종합 경기장에서, 경주한수원과 세종스포츠토토는 경주 황성3구장에서, 인천현대제철과 수원도시공사는 인천남동에서 일제히 격돌한다. 

인천 현대제철 레드엔젤스(감독 정성철)는 지난해까지 7년 연속 통합 우승을 달성한 국내 최강자이다. 팀의 간판선수이자 브라질 국가대표인 비야가 팀을 떠났지만, 스페인 여자 프리메라리가 에스파뇰의 장신 공격수 엘리 델 에스탈을 새로 영입해 전력 누수를 메웠다. 올해도 역시 우승후보 1순위이다.

수원도시공사(감독 박길영)는 지난해 현대제철에 1,2차전 합계 1-0으로 석패하면서, 아쉽게 우승을 놓쳤다. 그런 만큼 전력보강이 가장 눈에 띈다. 지난해 FA로 영입한 이정은과 일본 국적의 마도카 하지, 측면의 에너자이저 문미라로 중원 3각 편대를 형성했고, 여기에 국가대표 공격수 여민지를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기용하면서 사실상 인천현대제철의 아성에 가장 위협적인 도전자로 떠올랐다. 

보은상무(감독 이미연)은 지난해 정규리그 6위를 차지하며, 만년 꼴찌라는 불명예에서 탈출했다. 국군체육부대의 특성상 외국인 선수 영입 등이 힘들어 매년 악전고투를 벌였지만, 끈끈한 조직력, 잠재력에서는 전혀 뒤지지 않는다. 부동의 국대 권하늘, 돌파력과 슈팅력이 뛰어난 원톱 센터포드 안상미의 활약이 관건이다.  

경주 한국수력원자력과 창녕WFC의 활약도 주목거리이다.

한편 올 시즌 WK리그는 코로나19의 여파에 따라 당초 28라운드에서 21라운드로 축소 운영된다. 또한 당분간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다. 11월9일 정규리그 2,3위 팀간 맞붙는 플레이오프가 단판 승부로 치러지고, 챔피언결정전은 정규리그 1위와 플레이오프 승자 간 11월 12일, 16일 홈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리뷰] 자가용 비행기 ‘제니스 스톨 CH-750’.
  • [포토]“1960년대 서울, 그 때를 아십니까?”
  • [명품리뷰] LG전자, 글로벌 가전왕국 이끈 시네마 3D TV
  • [명품리뷰] 2011년 최고 흥행작 ‘써니’, 온라인 시장 가능성 보이다
  • 말라리아로부터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지켜줘
  • [재방송] 감동의 희망 메시지 ‘워 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