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11:01 (금)
[헬스] 갑작스런 눈부심과 시력 저하, 포도막염
상태바
[헬스] 갑작스런 눈부심과 시력 저하, 포도막염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06.17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이수연 기자] 50세 박 모씨는 어느 날 갑자기 눈에 통증과 함께 앞이 잘 안보이고, 눈부심이 심해 병원을 찾았다가 포도막염 진단을 받았다.

포도막은 눈에서 빛의 양을 조절하는 홍채와 섬모체, 맥락막으로 이뤄져 있는데 이 부위에 생긴 염증이 포도막염이다. 포도막에 염증이 생기면 망막과 유리체에도 염증이 생기기 쉽고, 염증이 장기화되면 백내장, 유리체 혼탁, 망막이상, 녹내장 등 합병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건국대병원 안과 이형우 교수는 “급성인 경우, 심한 통증과 함께 충혈, 눈부심과 시력 저하가 나타나고 만성인 경우, 통증이 심하지는 않을 수 있지만 불규칙적으로 재발하는 양상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포도막염은 염증이 생긴 부위에 따라 앞포도막염, 중간포도막염, 뒤포도막염으로 분류할 수 있다. 앞포도막염은 눈 앞쪽, 홍채 또는 섬모체에 염증이 생긴 경우로, 통증과 충혈, 눈부심, 시력 저하가 급성으로 나타날 수 있다.

중간포도막염은 염증이 유리체 및 망막 주변부에 발생한 경우로, 시력이 떨어지고 눈에 날파리가 날아다니는 듯한 느낌이 있을 수 있는데, 반면 뚜렷한 증상이 없는 경우도 있다. 중간포도막염은 원인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지속되면 백내장, 망막박리, 유리체 출혈 등의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뒤포도막염은 망막, 맥락막, 시신경에 염증이 발생한 경우다. 충혈의 정도나 통증은 다른 포도막염에 비해 덜하지만 시력을 담당하는 망막의 중간 부위(황반)나 시신경의 염증으로 시력 저하가 나타날 수 있고, 재발률도 높다.

이형우 교수는 “포도막염은 첫 진료에서 원인을 찾기 어려울 때가 많다”며 “대부분 자가 면역반응으로 발생하지만 자가면역병증의 원인이 다양하고, 감염에 의한 경우도 제외해야 해, 검사 결과만으로는 확진이 어려운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포도막염은 환자의 병력 확인과 함께 시력과 안압, 세극등현미경 검사를 통한 각막과 홍채, 유리체 및 망막 검사, 빛간섭단층 촬영 및 조영제 검사 등의 안과 검사와 가슴 X선 촬영, 혈액검사 등 종합적인 검사를 통해 진단한다.

검사를 통해 원인이 밝혀진 경우에는 염증과 함께 원인 질환을 함께 치료한다.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경우에는 증상을 완화하는 치료를 시행한다. 이형우 교수는 “급성으로 염증이 발생했을 때는 눈에 스테로이드 점안액과 조절 마비제를 점안한다”며 “스테로이드는 염증반응을 완화하는 역할을 하고, 조절 마비제는 홍채가 수정체에 유착되는 것을 막고 통증을 완화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점안액으로 조절이 되지 않을 때, 한 쪽 눈에만 염증이 있는 경우에는 스테로이드를 안구에 직접 주사한다. 양 쪽 눈에 염증이 있거나 전신 질환이 동반된 경우에는 스테로이드를 경구 투여한다. 이형우 교수는 “치료 중 만성화 경과를 보이는 경우, 면역 억제제를 병용하거나 면역억제제 단독 투여 하는 등의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며 “스테로이드와 면역억제제를 전신투여 하면 다양한 기관에서 부작용이 생길 우려가 있어, 주기적인 혈액검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리뷰] 자가용 비행기 ‘제니스 스톨 CH-750’.
  • [포토]“1960년대 서울, 그 때를 아십니까?”
  • [명품리뷰] LG전자, 글로벌 가전왕국 이끈 시네마 3D TV
  • [명품리뷰] 2011년 최고 흥행작 ‘써니’, 온라인 시장 가능성 보이다
  • 말라리아로부터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지켜줘
  • [재방송] 감동의 희망 메시지 ‘워 호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