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5 10:07 (수)
나의  의료 선택과 앤젤리나  효과
상태바
나의  의료 선택과 앤젤리나  효과
  • 이민섭 박사
  • 승인 2020.06.18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이민섭 박사] 세상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키는 새로운 기술과 산업이 발생하기 전 가장 중요한 것은 그 변화에 대한 일반인들의이해와 인식이다.아무리 좋은 기술 개발과 사회적 변화도 일반인의 바른 인식과 이해,그리고 관심이 없다면 결코 크게 성장하거나 발전할 수 없다.

 개인 유전체를 기반으로 한 정밀 의학 시대의 도래에 가장 큰 사회적인이해와 인식의 변화를 가져온 사람은 누구일까?많은 사람이 DNA 구조를 발견한 제임스 왓슨 박사나 게놈을 세계 최초로 분석하기 시작한 크레이크 벤터 박사,그리고 1000달러 게놈 시대를 연 일루미나사의 제이 플래틀리 회장을 생각할지도 모른다.하지만 실제로 지금의 새로운 유전체 사회를 가져오는 데 가장 큰 사회적 인식 역할을 한 사람 중 하나는 할리우드 배우이면서,인권운동가로도 유명한 앤젤리나 졸리(Angelina Jolie)rk 아닐까 한다.

 앤젤리나 졸리는 2013년 5월 15일 뉴욕타임즈에 “나의 의료 선택(My Medical Choice)”이라는 글을 직접 기고했다.

 이 내용을 살펴보면 앤젤리나의 어머니는 유방암과 난소암으로 8년간 투병하다 2007년 5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어머니뿐만이 아니다.할머니도 암으로 세상을 일찍 떠났다.이를 알고 있던 앤젤리나 졸리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 자신과 그녀의 가족이BRCAI이라는 유전자 변이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다.이 유전자 변이로 인해 그녀의 가족들은 70세 이정에 유방암이 발병할 확률이 무려 80%나 되었으며 난소암의 경우도 63%나 되었다.이에 그년는 2013년,38세의 나이에 예방적 차원의 유방 절제순(Preventive Mastectomy)을 받고,그다음 해에는 난소 절제술까지 받았다.이렇게 앤젤리나가 예방적 차원에서 수술을 받고 난 몇 개월 후 그녀의 이모가 유방암으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이런 사실에 미루어 앤젤리나의 가족들이 유방암과 난소암에 취약한 유전자를 가지고 있음이 분명해 보인다.

 앤젤리나는 이 글에서 자기의 어머니를 소개하면서,자신이 유전자 검사를 받고수술하게 된 과정에서 경험한 일들을 상세히 기술 했다. 그리고자신의 이야기를 통해 다른 사람들이 도움을 받기를 원한다고 했다.그녀는 유전자 검사 결과암 발생의 위험도를 알게 되었을 때,그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선제적 예방 조치를 결정 했다고 밝혔다.그리고 인생에는 많은 도전과 위험이 있겠지만 만약 그 질병의 위험을 낮추는 방법이 있다면 그것을 선택하는 것에 대해 두려워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 했다.자신은 선제적인 예방 조치로 유방암 발생 확률이 5%로 낮아졌으며,이는 6명의 아이 엄마로서 가장 올바른 선택 이었다고 했다.

 앤젤리나는 이 글의 마지막에 미국에서는 유전자 검사에 3000달러(한화 약300만원)이상이 들기 때문에 일반 사람이 검사를 하는 것에 큰 장애가 된다고 말했다.생명을 구핳 수도 있는 예방적 조치의 유전자 검사를 보다 많은 사람이 쉽고 저렴하게 할 여건을 만드는 것이 무었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글을 마쳤다.

 이러한 앤젤리나 졸리의 신문 기고 이후 미국의 타임지는 “앤젤리나 효과(The Angelina Effect)”라는 표지 글을 통해 앤젤리나 졸리 때문에 많은 사람이 유전체 검사와질병 예측 유전자에 대해이해를 하게 되었음을 물론 그 예방적 조치에도 큰 관심을 갖게 되었다는 내용을 올렸다.

 앤젤리나 효과는 예측 유전자 검사 결과에 따른 예방적 조치에 파급이 미치는 데 그치지 않았다.유전자 검사를 통해 알게 된 정보와 그에 따른 의료적 결정과 행동이 영향을 줄 수 있는 과학적,의료적 결과 이외에도 많은 사회적,윤리적,법적인 이슈를 불러오게 되었다.유전자 검사와 이를 통한 선제적 의료 행위에 대한 찬성과 반대의 글이 기고 되었으며,유전자 검사에 대한 일반인들의 관심이 증폭 되었음은 물론이고 유전자 및 정밀 의학 분야에 대한 다양한 이슈가 하나씩 관심 대상으로 올라오기 시잣 했다

 앤젤리나도 이러헌 잠정적인 이슈를 잘 알고 글을 썼을 것이다.그래서 그녀는 글의 제목을 “나의 의료 선택”이라고 한 것이다.자기 자신이 건강과 질병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결정자이며,예방 의료 결정 역시 개인의 선택임을 강조한 것이다.일반적인 의료의 선택은 보통 환자 개인의 결정에 의해 이뤄지기보다는 의사나 전문가의 소견과 의료의 선례에 따라 이루어진다.하지만 앤젤리나 졸리는 무엇보다 자신이 선택에 대한 결정인이라는 점을 강조함으로써 환자 자신의 지식과 정보에 대한 판단이 새로운 의료 패러다임을 만들고 있는 시대가 도래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원순 시장이 막아오던 ‘그린벨트 주택개발’, 빗장 풀리나?
  • [포토]“1960년대 서울, 그 때를 아십니까?”
  • 말라리아로부터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지켜줘
  • [리뷰] 자가용 비행기 ‘제니스 스톨 CH-750’.
  • [명품리뷰] 2011년 최고 흥행작 ‘써니’, 온라인 시장 가능성 보이다
  • [명품리뷰] LG전자, 글로벌 가전왕국 이끈 시네마 3D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