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6:28 (목)
[정수영의 문학산책] 어머님
상태바
[정수영의 문학산책] 어머님
  • 정수영 시인
  • 승인 2020.10.07 10:47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님

           정 수영

"상준 아빤가
전화 하는가"

남도 저켠
외진 통화음
허리 곧추
잰걸음의 어머님
애태우던 마음 끝에
반가로움이

"상준 아빤가
또,전화 하는가"

아버님
징용의 한스러움에 버금
며느리 이른 여읨
어린
손자 소녀 어여삐
눈물로 길러 내신
숭고로움이

"상준 아빤가
전화 하는가"

아직 또렷한 목소리
구순의 노구
무색하리
밭작물 둘러 보고
소반위
녹두 고르며
홀로
다독이는
외로움에

"상준 아빤가
또,전화 하는가"

마을 앞
반겨 주던 정자 그늘
좋아지면
식구 데리고
한 번 다녀가게
잔잔하신 
그리움에

"상준 아빤가
전화 하는가"

늙은이가 빨리
가야 할틴디
넋두리
그 여운에
흘려 담긴
지혜로움이

"상준 아빤가
또, 전화 하는가"

어린 아이 달래듯
어짜든지  조심하게
쉰 아닌 예순
막내 딸네
못내
아니 미더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 웅수 2020-10-16 13:57:52
가신 어머님, 마음 속 깊이 부릅니다
엄마
사랑합니다

신용성 2020-10-10 15:53:24
잘 읽었습니다.

끌밭 2020-10-10 07:48:59
어머님 어머니 엄마
듣기만해도
가슴 먹먹한 단어 입니다

석정호 2020-10-09 10:51:39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백운기 2020-10-09 08:27:38
잘읽었네요~^^♡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수영의 문학산책] 소양호에서
  • [정수영의 문학산책] 어머님
  • [남북특집①] 북한은 ‘미국’을 원한다…사드와 대중국포위망
  • [정수영의 문학산책] 갇힌 화초
  • 갑자기 사라지는 치매성 노인, ‘비콘’으로 찾는다
  • [역사저널] 흥미로운 음식배달의 역사①:조선이 로켓와우 시스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