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2 16:28 (목)
시민단체 불법금융사기 사건 담당 검사 규탄
상태바
시민단체 불법금융사기 사건 담당 검사 규탄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0.10.16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이수연 기자]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부실수사 검사와 IDS홀딩스 범죄수익은닉 장소 제공 검사를 파면하라!”

금융피해자연대(키코공동대책위원회, 밸류인베스트코리아피해자연합, IDS홀딩스피해자연합, MBI피해자연합, 로커스체인사기피해자모임)·약탈경제반대행동이 지난 13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펼친 시위에서 흘러나온 말이다.

이날은 제주지방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린 날이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제주지검장과 제주지검 부장검사에 대한 철저한 감사를 요청하기 위해 우리 피해자들은 국회에 모였다”고 밝혔다.

A 검사는 2015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 재직 중 밸류인베스트코리아에 대한 봐주기 수사와 기소를 했고,B검사는 2017년 서울중앙지검 검사 재직 중 IDS홀딩스 주범에게 범죄수익은닉 장소를 제공했다는 이유에서다. 이는 아직 명확하게 드러난 사실은 없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밸류인베스트코리아 사기사건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2011년 발생한 이 1조 원대의 사기사건은 아직까지도 정확한 진상은 은폐되었고, 법망을 피한 공범들은 여전히 건재하고 있다. 하지만, 3만여 피해자들은 피해배상은커녕 계속해 고통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고 성토했다.

상황이 이 지경에 이른 1차적 책임은 당시 검찰에게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검찰개혁의 요구도 잊지 않았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 우리 피해자의 입장에서 “검찰의 적폐”는 특별한 것이 아니다. 석연치 않은 이유에서 검찰이 그 직무를 다하지 않고 범죄 피해자를 다시 고통으로 밀어내는 것이 바로 적폐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수영의 문학산책] 소양호에서
  • [정수영의 문학산책] 어머님
  • [남북특집①] 북한은 ‘미국’을 원한다…사드와 대중국포위망
  • [정수영의 문학산책] 갇힌 화초
  • 갑자기 사라지는 치매성 노인, ‘비콘’으로 찾는다
  • [역사저널] 흥미로운 음식배달의 역사①:조선이 로켓와우 시스템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