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2 15:23 (수)
[정수영의 문학산책] 여망
상태바
[정수영의 문학산책] 여망
  • 정수영 시인
  • 승인 2020.11.07 07:24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 망
                                정 수영

베란다 문을 연다
내려 보면
거기인 것을
중랑천 물길따라
동글 동글
은륜의 반짝임
초안산 철길
굽이 도는
갈색빛 투영
소슬한 가을 바람
흐름의 순응
미백의 여망

마음의 문을 연다
쓸어 보면
여기인 것을
걸걸한 막걸리
식도 아래 길따라
포만감의 
거스름
가슴길에 응축
음~
쇠잔한 마음 바람
역행의 역병
결백의 시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영현 2020-11-11 12:03:04
귀한 글 잘 읽었어요

김년호 2020-11-08 11:52:28
자연의길과 인생의길이교차되고 함께하는 우리네 삶의 단면이 비추어지네요,

조영숙 2020-11-07 19:38:25
가을이 므르익어감을 느껴짐니다
이계절좀더 만끽하고픈 여망임니다 ^^

정방수 2020-11-07 12:39:00
가을은 깊어 가고 마음은 쓸쓸해지고
나이먹는갑소.

이쌍행 2020-11-07 11:08:13
좋은시 잘 읽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수영의 문학산책] 오페라 하우스
  • [정수영의 문학산책] 여망
  • [SNU바이오데이②] 고한승 바이오에피스 대표 “전문인력 조기현장교육 필요”
  • [SNU바이오데이⑤] 그 피날레~ 서울공대 ‘최혜리,’ 바이오 아트의 끝판왕 등극
  • 코스콤, 차기 사장직 선임절차 앞두고 ‘시끌’
  • [SNU바이오데이④] 신상철 대표 “세계 경제 ‘화폐 찍기’로 인공호흡, 언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