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8 11:03 (월)
서울 상가가 사라진다
상태바
서울 상가가 사라진다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0.11.2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이동훈 기자]

해당 사진은 본기사내용과 관계없다. (사진=이동훈 기자)
해당 사진은 본기사내용과 관계없다. (사진=이동훈 기자)

 

올해 3분기 상가 공실률이 2분기 대비 큰 폭으로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경기 이천시)에게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 소규모 상가 평균 공실률은 2분기 4.2%에서 3분기 5.7%로 36.9% 급증했다.

특히 서울 도심지역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이 급격히 상승했다. 올해 2분기 3.3%였던 공실률은 3분기 8.4%로 2.5배나 가파르게 상승했다. 2017년 1분기 2.8%였던 서울 도심지역 소규모 상가 공실률을 감안하면 올해 3분기까지 3배나 오른 수치다.

구체적으로 서울 명동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올해 2분기 0%였으나 3분기 28.5%로 소규모 상가 10개 중 3개가 공실이었다.

서울 종로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도 올해 2분기 2.9%였으나 3분기 10.2%로 3.5배나 늘었고, 충무로의 경우 올해 2분기 5.3%였던 공실률은 3분기 10.9%로 2배나 상승했다.

소규모 상가가 즐비한 이태원도 예외는 아니었다. 올해 2분기 15.2%였던 공실률은 3분기 30.3%로 2배나 올라갔다.

신촌도 마찬가지로 올해 2분기 7.3%였던 공실률은 3분기 10.3%로 1.4배가 늘었고, 신흥상권인 목동도 올해 2분기 17.3%였던 것이 3분기 30.0%로 1.7배가 늘었다.

이태원, 신촌, 목동의 경우 2017년 1분기 소형상가 공실률은 0%였다.

송석준 의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상가 공실률이 얼마나 급증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고 꼬집었다.

인천은 소규모 상가 공실률이 올해 2분기 4.7%에서 3분기 5.7%로 3달 사이 21.8% 늘었다. 특히, 인천의 주요 상권인 신포동의 경우 2분기 5.9%였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3분기 12.7%로 2.2배로 대폭 늘었다.

경기도도 2분기 3.8%였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3분기 4.2%로 11.2%가 늘었고, 파주시청의 경우 2분기 2.1%에 불과했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3분기 15.0%로 7.1배가 늘어 경제침체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직격탄을 맞았다.

송석준 의원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급격한 최저임금 상승과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어렵게 버티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코로나19 사태로 더이상 버티지 못하고 폐업하게 된 것”이라며 “부동산 정책으로 국민들의 주거안정이 파탄지경에 놓여 있고, 도시지역 경제활동의 거점인 상권마저 고사위기에 놓여있다는 점에서 경제정책의 근본적인 전환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년 경제전망②] ‘거북이 걸음’ 소비회복세…브렉시트 등 경제 불확실성 확대
  • 솔젠트 “석도수 전 대표, 지배지분 판 상태서 회사 경영권 매수시도”
  • [2021년 경제전망①] 중국경제 고도성장…부채부담증가  
  • [그림뉴스] 국내외 코로나19백신·치료제 개발현황
  • [게놈여행] 치매의 위험 줄이는 생활 습관과 검사
  • 미얀마서 한국기업 전담 지원 기구 '코리아 데스크' 개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