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1 07:54 (목)
영국, 그린 글로벌 주도
상태바
영국, 그린 글로벌 주도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0.12.31 0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트라는 영국이 2021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개최국으로써 녹색성장의 글로벌 리더 영향력 발휘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영국은 2008년 세계 최초로 ‘기후변화법’을 제정하고, 2050년까지 탄소 배출 제로 목표를 법제화한 국가이다. 최근 영국정부는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68%까지 감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어 EU 그린뉴딜에서 설정한 감축목표보다 공격적인 목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후변화에 적극 대처하고 청정에너지 산업 지원/육성 일환으로 가솔린과 디젤 차량 신차 판매 금지를 2030년까지로 앞당기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년 경제전망②] ‘거북이 걸음’ 소비회복세…브렉시트 등 경제 불확실성 확대
  • [2021년 경제전망①] 중국경제 고도성장…부채부담증가  
  • [그림뉴스] 국내외 코로나19백신·치료제 개발현황
  • [게놈여행] 치매의 위험 줄이는 생활 습관과 검사
  • 미얀마서 한국기업 전담 지원 기구 '코리아 데스크' 개소
  • 코로나백신 치료제, 국내 허가 어떻게 이뤄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