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9 15:06 (목)
북한이 ‘핵’ 보다 기후변화국제공조에 적극적인 이유
상태바
북한이 ‘핵’ 보다 기후변화국제공조에 적극적인 이유
  • 이수연 기자
  • 승인 2021.05.20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4월 22일 비대면 화상통신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의 감축을 강력하게 주창했다. 이는 전임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는 상반된 모습으로, 아프카니스탄 등 전쟁 보다는 기후변화국제공조 등 초대형 인프라 투자를 통해 미국 주도의 세계질서를 재편하려는 의지로 읽힌다.

북한 역시 이 같은 미국의 정책변화를 감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전부터 기후 변화 관련 국제사회 컨세서스 확대에 보조를 맞추고 자연재해를 관리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내놓고 있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주요 기후변화 대응협정인 기후변화협약(’94년), 교토의정서(’05년), 파리협약(’15년) 등을 비준하고 ‘기후변화 국가보고서’ 및 ‘국가 온실 가스 감축목표’를 UN에 제출했다.

이에 따르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전망치(CO2e 1.9억톤) 대비 최대 40.25%를 감축할 예정이다. 또한 2030년까지 자체 노력으로 온실 가스 배출량을 배출전망(BAU) 대비 16.4% 줄이기로 했다.

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생산 확대, 산업폐기물 재자원화, 환경기술 발전 등을 통해 녹색경제 로의 전환도 꾀힌다.

산림 복구(흡수원 확대) 및 재생에너지 활용 확대(배출원 축소)를 통한 온실가스 절감계획을 추진한다.

오는 2042년까지 산림녹화 사업을 실시한다. 2022년까지 168만헥타르의 산림조성(인공조림 149만, 자연갱신 19만), 묘목 연 10억본 생산을 추진한다.

태양에너지·풍력·지열 등 재생에너지의 체계적인 개발 및 이용을 도모한다. 현재 북한은 2019년 기준 연간 발전량의 46.2%를 수력으로 발전하고 있다. 소규모 발전 설비 보급을 통해 태양광과 풍력 발전도 확대 중이다.

KDB미래전력연구소 한반도 신경제센터는 “김정은은 집권 이후 증가하는 자연재해를 체제위협 요인으로 인식해 재해 대응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고야 달굴 K댄스 K뷰티~”…2021 케이팝 아이돌 댄서 톱10 In Japan
  • 가야금병창 전해옥, 세계에 찬란한 ‘백제’ 알린다…홍보대사 위촉   
  • 헤렌퍼니처, “품질ㆍ가격” 깐깐한 실속파들이 찾는 가구의 명가 
  • 영자가 외수에게 “여보, 둘이 사는거야”
  • 한국전력 인사
  • 신한라이프, CJ제일제당과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