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9 15:06 (목)
수출입은행, 디지털 공급망금융으로 의류 수출기업에 유동성 공급
상태바
수출입은행, 디지털 공급망금융으로 의류 수출기업에 유동성 공급
  • 이재준 기자
  • 승인 2021.07.1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출입은행이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자금 회수기간 단축을 위해 무서류 방식의 ‘디지털 공급망금융’으로 수출채권 매입에 나선다.

은행이 거래당사자와 운송회사가 이용하는 디지털 플랫폼에 접속해 고객의 서류 제출 없이도 실물거래를 신속히 확인한 후 운전자금을 지원하는 것이다.

수은은 19일 국내 기업이 미국 유명 의류기업인 The Gap과 의류 수출거래에서 발생하는 수출채권을 Deutsche Bank(이하 ‘DB’)에 매각하면 수은이 이를 재인수하는 방식으로 회전한도 3000만달러 규모의 디지털 공급망금융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국내 중소·중견기업에게 수출채권 매입을 통해 추가 유동성을 공급하고 할인료 절감의 혜택을 줄 방침이다.

수은 홍모 담당자는 “디지털 공급망금융은 우리 수출기업과 수입기업, 금융기관의 상생협력모델로,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것”이라며 “기업의 실물서류 제출 없이 공급망 플랫폼에서 증빙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만큼 신속한 비대면 업무 처리가 가능해 효율성과 거래 투명성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나고야 달굴 K댄스 K뷰티~”…2021 케이팝 아이돌 댄서 톱10 In Japan
  • 가야금병창 전해옥, 세계에 찬란한 ‘백제’ 알린다…홍보대사 위촉   
  • 헤렌퍼니처, “품질ㆍ가격” 깐깐한 실속파들이 찾는 가구의 명가 
  • 영자가 외수에게 “여보, 둘이 사는거야”
  • 한국전력 인사
  • 신한라이프, CJ제일제당과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