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4 14:39 (화)
현대자동차, 2021년 임단협 ‘3년 연속 무분규’ 잠정 합의
상태바
현대자동차, 2021년 임단협 ‘3년 연속 무분규’ 잠정 합의
  • 이재준 기자
  • 승인 2021.07.2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노사가 2021년 임단협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노사는 20일 하언태 대표이사(사장)와 이상수 노조 지부장 등 노사 교섭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울산공장 본관 2개 거점에서 열린 16차 본교섭에서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사는 어려운 국내·외 경제 상황 속에서 코로나19 재확산과 차량 반도체 수급난으로 자동차 산업의 위기가 더욱더 깊어지고 있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속도감 있는 논의 끝에 2009~2011년에 이어 10년 만에 두 번째 ‘3년 연속 무분규 잠정 합의’를 끌어냈다.

잠정 합의안의 주요 내용은 △기본급 7만5000원(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금 200%+350만원 △품질향상 및 재해예방 격려금 230만원 △미래경쟁력 확보 특별합의 주식 5주 △주간 연속 2교대 포인트 20만 포인트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재래시장 상품권 10만원 등이다.

올해 교섭에서 노사는 자동차산업 미래 격변기 속 회사 미래와 직원 고용 안정 방안에 대한 고민 끝에 ‘산업 전환 대응 관련 미래 특별협약’을 체결했다. 미래 특별 협약은 전동화 및 미래 신사업 전환기 글로벌 생존 경쟁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국내공장 및 연구소가 미래 산업의 선도 기지 역할을 지속하고, 이를 통해 △고용안정 확보 △부품 협력사 상생 실천 △고객·국민 신뢰 강화를 위해 공동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한 노사는 내연기관 고수익화, 시장 수요와 연동한 적기 생산에 매진함으로써 전동화 및 미래 신사업 대응을 위한 수익 구조를 확보해 국내공장 및 연구소에 지속 투자키로 했다. 미래 신사업 관련 시장 상황, 각종 규제, 생산 방식, 사업성 등이 충족될 경우 품질 향상·다품종 생산체제 전환 등과 연계해 국내공장에 양산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도 담았다.

이 밖에도 PT(파워트레인) 부문 고용 안정 대책 마련과 산업 변화 대비 직무 전환 교육 및 임금체계 개선 등 전동화 연계 공정 전환 방안도 지속 논의해 시행키로 합의했다.

아울러 부품 협력사 상생 지원을 통해 자동차산업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회사는 부품 협력사 경영난 해소를 위해 1200억원을 출연한 △상생 특별보증 △동반성장 펀드 등 금융지원 프로그램과 부품 협력사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2874억원을 출연한 △미래성장 상생펀드 △2, 3차사 전용펀드 등을 지속 운영하기로 했다.

최근 자율적 근무문화 개선 분위기와 연계해 기존의 노후화된 복지환경 개선에도 합의했다. 4월 전사 식당 환경 개선 합의에 이어 울산공장 노후 기숙사 재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초과 연장근로 수당 개선 및 학자금 대출 지원 프로그램 등 일반/연구직의 처우도 개선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는 자동차산업 대 전환기에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노사가 합심해 재해 예방과 품질 경쟁력을 높여 미래 모빌리티 시대 ‘글로벌 탑 티어’로 도약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썸플레이스, 홈카페 트렌드 반영한 추석 선물세트 출시
  • 2021 부산국제광고제, 중·고등학생을 위한 크리에이티브 공모전 개최
  • SKT, 갤럭시 Z 폴드3·플립3 예약판매 실시
  • 위샤오 “티몰 전영점으로 유통사 중국 쇼핑몰 입점 가능해”
  • 제5회 ‘SK 이천포럼 2021’ 개막
  • 쎄미시스코 전기차 사업부, 분기 첫 영업 이익 달성… “올해 연간 최대 매출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