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4 14:39 (화)
GS25, ‘우딜-주문하기’ 누적 주문 40만 건 돌파 편의점 배달서비스 선도
상태바
GS25, ‘우딜-주문하기’ 누적 주문 40만 건 돌파 편의점 배달서비스 선도
  • 이재준 기자
  • 승인 2021.08.2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는 지난해 3월 요기요에서 배달서비스를 처음 시작한 이후 ‘카카오톡 주문하기’, ‘배달특급(경기도공공배달앱)’까지 서비스를 확대했다. 올해 6월에는 업계 최초 자체 개발한 주문 전용 배달앱 ‘우딜-주문하기’를 선보이며 퀵커머스 시장에서의 편의점 배달서비스를 선도하고 있다.

GS25의 배달서비스 데이터를 보면, ‘우딜-주문하기’를 통한 하루 최대 주문 건수는 2만 건으로 나타났으며, 론칭 후 8월 현재까지 누적 주문은 40만 건을 돌파했다. GS25는 △1+1, 2+1 증정행사 적용 △통신사(KT, LGU+) 할인 △더팝 리워즈 적립 △할인 이벤트 △100원 핫딜 등 기존 배달서비스 플랫폼과 다른 차별화된 서비스가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이끌어내는 것으로 분석했다.

GS25는 배달서비스 이외에도 지난해 8월 고객이 배달원으로 참여할 수 있는 도보 배달 플랫폼 ‘우친-배달하기’와 올해 5월에는 고객이 직접 상품을 찾아가는 ‘픽업25’ 서비스 등 퀵커머스 영역에서 다양한 모델을 선보였다.

도보 배달 플랫폼 우친-배달하기는 일반인들이 배달원으로 직접 참여할 수 있게 한 모바일 앱으로, 현재까지 배달원 8만 명을 넘게 모집했다. 최근에는 GS25, GS더프레시와 더불어 BBQ, 배스킨라빈스 등 제3자 영역까지 제휴를 확대하고 있다.

픽업25는 고객이 방문을 희망하는 매장을 선택하고 원하는 상품과 픽업 시간대를 결정하면 점포에서 미리 상품을 준비하는 서비스로, 고객이 점포에서 상품을 찾거나 고르는 시간을 단축해 신속한 쇼핑을 할 수 있게 한다. 할인 이벤트와 배송서비스로는 주류도 주문할 수 있어 고객들에게 많은 혜택과 편의를 제공한다.

앞으로도 GS25는 이달 인수한 요기요를 통해 소매점과 물류 센터망이 결합한 도심형 마이크로풀필먼트(세분화된 주문~최종 배송까지의 과정)를 구축해 퀵커머스 시장에서의 선도적인 역할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썸플레이스, 홈카페 트렌드 반영한 추석 선물세트 출시
  • 2021 부산국제광고제, 중·고등학생을 위한 크리에이티브 공모전 개최
  • SKT, 갤럭시 Z 폴드3·플립3 예약판매 실시
  • 위샤오 “티몰 전영점으로 유통사 중국 쇼핑몰 입점 가능해”
  • 제5회 ‘SK 이천포럼 2021’ 개막
  • 쎄미시스코 전기차 사업부, 분기 첫 영업 이익 달성… “올해 연간 최대 매출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