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4 14:39 (화)
가맹경영주 정산금 및 파트너사 물품 대금 총 900억원 규모 조기 지급
상태바
가맹경영주 정산금 및 파트너사 물품 대금 총 900억원 규모 조기 지급
  • 이재준 기자
  • 승인 2021.09.13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가 추석을 앞두고, GS25 가맹경영주와 중소 파트너사에 총 900억원 규모의 정산금과 물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또한 GS25 가맹경영주들에게는 버섯 선물 세트로 감사의 마음도 전한다.

이번에 GS25가 조기 집행하는 자금은 GS25 가맹경영주 정산금과 GS25에 상품을 공급하는 파트너사의 물품 대금으로 기존 지급일보다 최대 20일 앞당겨 지급하게 된다. 또한 GS25는 가맹경영주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흑화고·표고채 등으로 구성된 버섯 세트를 별도 제작하고, 추석 전에 전달할 예정이다.

GS25는 가맹경영주가 명절에 필요한 비용을 미리 활용할 수 있도록 정산금을 빠르게 지급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 왔으며, GS25에 물품을 공급하는 중소 파트너사에는 평소보다 많은 명절 상품 거래로 자금 압박과 코로나19 여파 등의 어려움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조기 지급을 진행해 왔다.

이와 함께 GS25는 2016년 업계 최초로 본부와 가맹경영주 간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후 △매장 전기료 지원 △프레시푸드 및 신선식품 폐기 지원 △경영주 무료 법률 자문 서비스 △매장 내 모든 근무자가 혜택을 볼 수 있는 단체 상해보험 등 다양한 상생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이 밖에도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중소 파트너사의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 명절에 자금을 조기 지급하고 10일 단위 100% 현금 결제를 진행하며 파트너사의 고충 및 의견 청취를 위해 ‘정도경영 목소리’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우수 파트너사를 위해 수출상담회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소통 채널 구축과 공정 거래 문화 체질화를 통해 파트너사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GS25 담당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영주 및 파트너사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튼튼한 상생 문화를 구축해 나가는 것이 GS25의 목표”라며 “올해 추석에는 GS25가 준비한 명절 선물이 코로나19 등으로 지쳐 있는 경영주에게 작은 기쁨을 드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투썸플레이스, 홈카페 트렌드 반영한 추석 선물세트 출시
  • 2021 부산국제광고제, 중·고등학생을 위한 크리에이티브 공모전 개최
  • SKT, 갤럭시 Z 폴드3·플립3 예약판매 실시
  • 위샤오 “티몰 전영점으로 유통사 중국 쇼핑몰 입점 가능해”
  • 제5회 ‘SK 이천포럼 2021’ 개막
  • 쎄미시스코 전기차 사업부, 분기 첫 영업 이익 달성… “올해 연간 최대 매출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