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10 02:17 (월)
현대자동차그룹, ‘2021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 개최
상태바
현대자동차그룹, ‘2021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 개최
  • 이재준 기자
  • 승인 2021.11.2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1월 15~19일 현대자동차·기아 본사에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들과 신기술 실증 시연을 위한 ‘2021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를 개최했다.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는 창의적이고 민첩한 상품 및 신기술 개발 문화를 조성하고, 외부 스타트업과 기술 협력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기술 경험을 빠르게 차량에 적용하기 위해 2019년 시작된 현대차그룹의 개방형 혁신 상품 개발 플랫폼이다.

올해 행사에서는 ‘혁신과 그 이상을 그리다’라는 슬로건 아래 현대차그룹이 상상하는 120건의 미래 기술 경험 시나리오를 비롯해 총 12개 스타트업과 진행한 기술 개발 협업 결과물이 전시됐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오픈 이노베이션 라운지를 위해 약 300개의 글로벌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상품 고객 만족(Customer Satisfaction) △기술 구현 가능성(Feasibility) △기술 독창성(Innovativeness)을 평가한 후 최종적으로 국내 1팀, 북미 5팀, 유럽 3팀, 중국 1팀, 이스라엘 2팀 등 총 12팀을 선정했다.

현대차그룹은 선정된 스타트업들이 기술을 실물로 구현할 수 있도록 제작비 일체와 차량 등을 지원했으며, 각 스타트업은 현지에서 약 3~10개월 동안 기술과 아이디어를 실제 차량이나 목업으로 구현해 행사에 참여했다.

참가 스타트업들이 구현한 기술은 △감각의 확장(Expansion of Sensation) △웰빙 차량 공간(In-Cabin Wellness) △충전 솔루션(Charging Solution) 등 세 가지 주요 테마로 전시됐다.

‘감각의 확장’ 테마존에서는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식물성 가죽 △테일게이트에 적용해 캠핑 등 아웃도어 활동 시 사운드 시스템으로 활용할 수 있는 플랫코어 스피커 △기존 앰비언트라이트 대비 광범위하고 다채로운 라이트 패턴을 구현하는 전도성 발광 페인트 △선루프 등 유리에 적용 시 조명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단방향 출광 면광원 △적은 양의 전류로도 다양한 표면에 열을 전달하는 전도성 발열 페인트 △냄새 분석을 통해 알맞은 향을 제공하는 스마트 디퓨저 등이 전시됐다.

‘웰빙 차량 공간’ 테마존에서는 △차량 내 이산화탄소 및 습도 제거까지 가능한 공기 청정 솔루션 △개인의 생체 주기에 맞춰 휴식·집중 효과를 제공하는 인간 중심 조명 등이 전시됐으며, ‘충전 솔루션’ 테마존에서는 △차량 외부에 다양한 면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태양광 필름 △자동 충전 로봇 등이 선보였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이번 행사에서 △차량 유리 사이에 변색 가변 필름을 접합해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글라스’ △물리적 진동과 증강 사운드를 시트별로 제공하는 ‘시트 내장 사운드 시스템’의 선행 개발 결과를 공유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기술은 지난해 오픈이노베이션 라운지를 통해 임직원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뒤 내부 TFT를 통해 실제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현대 크래들 실리콘밸리와 베를린 대표 외에도 국내와 네덜란드, 독일, 핀란드, 중국, 이스라엘 등의 글로벌 스타트업 대표 및 관계자 약 20명이 직접 참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삼성물산 2022년 임원 승진 인사
  • [단독] 감염전문의 “일본 코로나급감, AZ접종율이 갈랐다.”
  • [단독] 감염전문의 “청소년백신, 개인 건강상 이득 없다”
  • 진허드, 깔끔ㆍ청정 ‘BT21 후가글’ 출시... BT21 모델 
  • SK텔레콤-서울대병원, ‘AI 기반 발달장애인의 조기 진단·치료’ MOU 체결
  • LG화학, 필러 ‘와이솔루션’ 활용해 동아시아인 맞춤 시술법 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