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01:55 (금)
안철수, 사그라들던 '정권교체론' 불지피다
상태바
안철수, 사그라들던 '정권교체론' 불지피다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2.01.10 0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ㆍ9 대선이 두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정권교체론’의 불씨가 다시 살아나는 모양새이다. 

최근 CBS의 의뢰로 진행된 서던포스트 여론조사에서 안철수 후보(국민의당)가 야권 단일화를 할 경우 안 후보 42.3%,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28.9%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안 후보는 여의도 관계자들이 대선 승리를 위한 지지율이라고 점찍은 약 47%에 4.7%를 남겨둔 셈이다. 

야권 단일후보에 안 후보가 더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은 윤석열 후보(국민의힘)의 불안한 리더십과 자질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윤 후보는 잦은 실언과 정치인 답지 않은 미숙한 발언, 정책역량 부족, 부인 리스크에 따른 민심이반 현상을 겪고 있다. 

이재명 후보 역시 한계는 뚜렷하다. 지지율이 이상 30%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덫에 갇혔다. 아직 국민의 불신이 지워지지 않은 대장동 의혹, 문재인 정부의 계승자라는 꼬리표도 양날의 검이다.  

반면 안 후보는 여전히 유효한 정권교체 여론과 윤 후보를 떠난 표심이 쏠린 반사효과인 측면이 크다. 실제 한 여론 조사에서 안 후보의 지지세력 가운데 14.4%는 “정당은 국민의힘을지지”하고, 5명 중 3명은 “지지 후보를 바꿀 수도 있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BTS 군입대’ 한류가 저문다…“정국 등 솔로활동 강화해야” 
  • 6대 광역시, 주택 2채 중 1채가 노후…평균 20년이상
  • 검찰 대대적 인사단행…태양광 등 정조준?
  • [정수영의 문학산책] 해후
  • 쌍용자동차, 정신차렸다…재무구조 큰폭 개선 
  • [정수영의 문학산책] 낙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