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19:43 (수)
[우크라전쟁-나토③] 프랑스 “反나토 親러” 대두
상태바
[우크라전쟁-나토③] 프랑스 “反나토 親러” 대두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2.04.15 0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을 막으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전략에 큰 변수가 생길 조짐이다. 그것도 나토의 핵심국가인 하나인 프랑스에서 비롯돼 자칫 미국의 대유럽 정책에도 위기가 닥칠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4월10일(현지시간) 열린 프랑스 대선 1차 투표의 결과 충격 그 자체였다. 전진하는 공화국 소속 에마뉘엘 장미셸 프레데리크 마크롱 현 대통령이 압승할 것이란 초반 예상을 깨고 극우파인 마린 르펜 국민연합 후보와 접전을 펼친 것이다.

현재까지는 마크롱이 51.5%로 르펜 (48.5%)에 근소한 우위를 보이고 있으나 이달 24일 개최될 결선 당일의 당락은 누구도 장담하기 어려운 지경이다.

지난달 초까지만 해도 프랑스 대선은 마크롱 대통령이 손쉽게 재선에 성공할 분위기였다. 그러나 이 중요한 시기에 마크롱 정부가 미국 컨설팅 회사 맥킨지 등 민간 기업에 자문료 명목으로 지출한 비용이 필요 이상으로 많았다는 이른바 ‘맥킨지 게이트’가 불거졌다.

여기에 러-우 전쟁 장기화로 물가상승 등이 쟁점으로 부상하면서 대외활동에 치중해온 마크롱에 비해 서민층 보호에 초점을 맞춘 르펜의 지지세가 확대되기 시작했다.

나토에게는 불행하게도, 르펜은 자국법 우선, 반 나토, 친러를 우선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나토 군사 지휘부 탈퇴 및 러시아와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공약으로 하고 있다.

르펜의 당선은 곧 나토의 대러 제제 전선에서 ‘프랑스가 탈퇴하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 르펜은 지난 13일 현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끝나고 평화 조약이 설정되면 바로 나토와 러시아간 전략적 관계회복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프랑스 정가에 따르면 르펜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추앙하는 대표적 인물이라고 한다.

만일 르펜의 당선으로 프랑스가 대러 경제제제에서 물러난다면, 어떻게 될까.

현재 러시아는 나토의 고강도 경제제제 조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과 동맹국들이 주도하는 대러 경제제재는 러시아 정계와 군부 수뇌부, 대부호와 기업들에 대한 자산 압류 또는 동결, 제재 리스트 인물과 그 가족들의 비자 제한, 러시아산 원유와 천연가스 수입 금지, 러시아 기업에 대한 투자 금지, , 첨단 기술과 관련 제품의 러시아 수출 통제 등 등 전방위적이다.

이에 러시아는 루블화 가치가 반토막이 났고, 국가부도위기까지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실제 러시아는 중국과 협력해 다른 결제망을 구축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프랑스가 러시아와 경제협력을 시작한다면 오히려 러시아산 천연가스 등을 사지못하는 나토가입국에 상당한 타격을 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화그룹, 협력사 대금 1600억원 조기 지급 등 추석 맞이 상생 경영활동 펼쳐
  • IBK기업은행, ‘추석 연휴 주유비 캐시백 이벤트’ 실시
  • 오리온이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본 포항시에 제품을 지원
  • CNN 어패럴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최시원을 첫 브랜드 모델로 발탁
  • 태풍 힌남노 피해 지역에 생필품, 응급구호 키트 등 구호물품 무상으로 긴급 운송
  • 현대자동차그룹-KT, 미래 전략 파트너십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