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6 22:58 (목)
박진, 하야시 日외무상 만나 "김대중-오부치 선언 계승·발전 필요"
상태바
박진, 하야시 日외무상 만나 "김대중-오부치 선언 계승·발전 필요"
  • 미디어N
  • 승인 2022.05.10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오른쪽) 외교부 장관 후보자,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외교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9일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일본 정부대표로 참석하기 위해 방한 중인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과 만나 한일 양국 간 미래지향적 관계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양측은 최근 엄중한 지역정세 하에 조속한 한일관계 개선이 필수 불가결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박 후보자는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1998년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김대중-오부치 선언)의 정신을 계승·발전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대중-오부치 선언'은 1998년 10월 김대중 당시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小淵惠三) 일본 총리가 채택한 '21세기의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일컫는 말로서 한일 간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미래 지향적인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과거사 인식을 포함한 11개 항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일본 측은 이 선언에서 과거 우리나라를 식민 지배한 데 대한 '통절한 반성과 마음에서의 사죄'를 문서화해 이후 양국관계 발전의 중요 토대가 됐단 평가를 받는다.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면담했다.(외교부 제공)© 뉴스1


아울러 한일 양측은 양국 간 제반 현안 해결을 위해 앞으로 보다 속도감을 갖고 외교당국 간 협의 등을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박 후보자는 한일 간 인적교류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으로 되돌리기 위해 '김포-하네다 노선 재개' '비자면제 복원' 등을 추진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양측은 코로나19 상황을 봐가면서 인적 교류를 재활성화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데도 공감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측은 최근 한반도 상황과 급변하는 국제정세 아래 한일·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 강화가 필요하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이밖에 박 후보자는 글로벌 정세와 관련, 우크라이나의 조속한 평화 안정을 위해 지원하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향후 한일이 긴밀히 협력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하야시 외무상은 가급적 조속한 시일 내에 박 후보자의 방일을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BTS 군입대’ 한류가 저문다…“정국 등 솔로활동 강화해야” 
  • 6대 광역시, 주택 2채 중 1채가 노후…평균 20년이상
  • 검찰 대대적 인사단행…태양광 등 정조준?
  • [정수영의 문학산책] 해후
  • 쌍용자동차, 정신차렸다…재무구조 큰폭 개선 
  • [정수영의 문학산책] 낙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