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01:55 (금)
이영 중기부 장관 후보자 "중고차 업계, 규모의 영세성에서 보호대상 아냐"
상태바
이영 중기부 장관 후보자 "중고차 업계, 규모의 영세성에서 보호대상 아냐"
  • 미디어N
  • 승인 2022.05.12 0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완성차 업계의 중고차 시장 진출에 대해 "중고차 시장이 규모의 영세성에서는 더 이상 보호의 대상이 아닌데 소득의 영세성에서는 보호대상이 되는 부분도 있다는 개인적인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자는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완성차 업계의 중고차 시장 진출에 대한 질의에 "큰 틀을 변경하지 않는 선에서 세부적인 부분들을 중기부에서 들여다 보려고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달 28일 중소기업사업조정심의회를 열어 현대·기아차 등 대기업 완성차 업계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1년 연기한다는 내용의 최종 권고안을 확정했다. 시장 진출 후 2년 동안은 중고차 판매 대수가 제한된다.

이 후보자는 "이미 다 결정이 된 사항이기 때문에 이것을 번복해서 혼란스럽게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미 해외 사례 등에 대한 조사를 시킨 상황이며 기준점을 가지고 들여다보겠다"고 했다.

이날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장관으로 임명되면 더 약자고 중기부 장관이 대변해야 하는 중고차연합회의 입장을 더욱 이해해달라"며 "지난 정부에서 보였던 것과 같이 대기업 입장을 대변하는 부처가 되지 말고 욕을 먹더라도 중고차연합회를 노골적으로 지지해달라"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 분들(기존 중고차 업계)이 불량성은 있어도 약자는 약자다. 이런 분들을 대변하지 않으면 다음 정부에서 또 중기부 없애자는 이야기 나올거고 저는 그 때 그걸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중기부 조직의 미래에 대해 말씀 주신 건 유감이라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다"며 "이미 개인 간 중고차를 거래하는 플랫폼 사업자들의 위치와 그들의 오픈 생태계 마켓 쉐어율이 굉장히 높은 상황이었다"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BTS 군입대’ 한류가 저문다…“정국 등 솔로활동 강화해야” 
  • 6대 광역시, 주택 2채 중 1채가 노후…평균 20년이상
  • 검찰 대대적 인사단행…태양광 등 정조준?
  • [정수영의 문학산책] 해후
  • 쌍용자동차, 정신차렸다…재무구조 큰폭 개선 
  • [정수영의 문학산책] 낙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