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6 22:58 (목)
북한, 尹정부 출범 이틀 만에 도발… '초대형방사포' 시험 가능성(종합)
상태바
북한, 尹정부 출범 이틀 만에 도발… '초대형방사포' 시험 가능성(종합)
  • 미디어N
  • 승인 2022.05.13 0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초대형 방사포'(KN-25) (미 CSIS 미사일 방어 프로젝트) © 뉴스1


(서울=뉴스1) 노민호 기자,허고운 기자 = 북한이 12일 또 탄도미사일을 쐈다. 지난 10일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이틀 만의 첫 무력도발이다.

합동참모보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후 6시29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방향으로 단거리탄도미사일 3발을 잇달아 발사했다.

합참은 북한이 이날 발사한 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360㎞, 정점고도는 약 90㎞, 속도는 마하5(초속 약 1.7㎞) 수준으로 탐지됐다며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이날 탄도미사일 발사는 지난 7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 이후 5일 만이다. 올 들어선 16번째 무력시위다.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 때 3발을 연이어 쏜 건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탄도미사일 기술을 적용한 다연장로켓포인 '초대형방사포'(KN-25) 시험발사를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당국은 이 무기체계를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으로 분류한다.

이런 가운데 원인철 합참의장은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직후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과의 통화에서 상황을 공유하고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굳건히 할 것을 확인했다"고 합참이 전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엔 관영매체 보도를 통해 주민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처음 대내외에 공개하고 각 지역에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봉쇄' 조치를 내렸다.

이런 상황에서도 북한이 무력도발에 나섰다는 건 국방력 강화를 위한 무기개발이 다른 어떤 정책사업보다 우선한다는 걸 보여주기 위한 의도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합참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심각한 도발로서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및 그 기술을 이용한 모든 비행체 발사는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BTS 군입대’ 한류가 저문다…“정국 등 솔로활동 강화해야” 
  • 6대 광역시, 주택 2채 중 1채가 노후…평균 20년이상
  • 검찰 대대적 인사단행…태양광 등 정조준?
  • [정수영의 문학산책] 해후
  • 쌍용자동차, 정신차렸다…재무구조 큰폭 개선 
  • [정수영의 문학산책] 낙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