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7 08:28 (목)
쌍용자동차, 정신차렸다…재무구조 큰폭 개선 
상태바
쌍용자동차, 정신차렸다…재무구조 큰폭 개선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2.05.17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가 재매각을 앞두고 정신을 차렸다. 신모델의 전반적인 판매회복세 영향과 지속적인 자구노력 효과로 재무구조 큰 폭으로 개선한 것이다. 

16일 쌍용차는 지난 1분기에 ▲판매 2만 3278대 ▲매출 7140억 원 ▲영업손실 309억 원 ▲당기 순손실 316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눈에 띄는 대목은 영업손실 규모가 전년 동기 (△847억)와 비교해 60% 이상 개선된 것. 이러한 실적은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에 따른 전반적인 판매회복세 영향과 지속적인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절감 효과로 보인다.

특히 판매는 글로벌 여건 악화, 재무사정 등 부품수급 제약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 25%나 증가했다. 

이러한 판매증가세에 힘입어 매출도 지난해 1분기(5,358억) 이후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33.3%나 증가했다. 이는 2020년 4분기(8,882억) 이후 분기 최대매출이다.

쌍용차는 “현재 뉴 렉스턴 스포츠&칸의 호조로 수출 물량 오더도 증가하는 등 판매가 회복되면서 아직도 미 출고 잔량이 1만대가 넘고 있어 부품수급이 호전되면 판매 역시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쌍용차는 KG그룹과 파빌리온PE를 새 인수 후보로 두고 있다. 사실상 이번이 마지막 인수 후보일 가능성이 크다. 단 쌍용차 인수전은 결국 공개입찰 과정에서 가장 높은 인수 금액을 제시한 기업에게 매수권이 넘어가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진행된다. 

그렇기에 공개입찰 과정을 거친다면 최종 인수자는 언제든 바뀔 수 있다.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의 인수금액은 대략 6000억~7000억원 사이로 짐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KGSU:최민정①] “대한민국은 최민정 보유국이다”
  • 세계서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 톱10..일본 독주
  • [승부] SK 최태원 회장 “좋은 스토리텔링이 기업가치를 높인다”
  • BTS정국, 13일 자작곡 ‘My You’ 공개…“이쁜 단어로 채웠습니다”
  • 방탄소년단(BTS) 신곡 Yet To Come 티저공개…‘정국’ 짧지만 강렬한 반전 선사  
  • 릴리 ‘마운자로’ 비만 치료의 혁신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