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7 08:28 (목)
공정위 '특판가구 담합 의혹' 한샘·현대리바트 현장조사
상태바
공정위 '특판가구 담합 의혹' 한샘·현대리바트 현장조사
  • 미디어N
  • 승인 2022.05.26 0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장수영


(세종=뉴스1) 이철 기자,김민석 기자 =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한샘·현대리바트 등 가구 업체들에 대한 담합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25일 가구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전날(24일) 한샘, 현대리바트, 에넥스 등 업체를 방문해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가 아파트 특판가구 입찰 과정에서 담합했는지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판가구는 아파트·빌라 등의 건설 단계에서 납품하는 가구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시행사가 입찰을 실시해 납품업체를 선정한다.

앞서 공정위는 지난 2020년 재건축 아파트 발코니 설치공사 입찰에서 담합한 LG하우시스, 코스모앤컴퍼니에 시정 명령과 함께 총 6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한샘 관계자는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건이어서 아직 구체적으로 답변할 내용이 없다"고 말했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도 "확인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KGSU:최민정①] “대한민국은 최민정 보유국이다”
  • 세계서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 톱10..일본 독주
  • [승부] SK 최태원 회장 “좋은 스토리텔링이 기업가치를 높인다”
  • BTS정국, 13일 자작곡 ‘My You’ 공개…“이쁜 단어로 채웠습니다”
  • 방탄소년단(BTS) 신곡 Yet To Come 티저공개…‘정국’ 짧지만 강렬한 반전 선사  
  • 릴리 ‘마운자로’ 비만 치료의 혁신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