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7 08:28 (목)
아쉬운 이재명…고민정 "계양을에 묶였다"· 김민하 "산 찾든지 몸 낮추든지"
상태바
아쉬운 이재명…고민정 "계양을에 묶였다"· 김민하 "산 찾든지 몸 낮추든지"
  • 미디어N
  • 승인 2022.06.03 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후보가 지난 5월 31일 유세차에 올라 인천 계양구 계산동 일대를 돌며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은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지방선거 완패 후 이재명 의원에 대한 아쉬운 목소리가 더불어민주당과 진보진영에서 나오고 있다.

◇ 고민정 "이재명 계양을에 묶인 건 전략의 실패…모두에게 안 좋았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2일 오후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 하이킥'에서 "이 의원이 계양을에 나감으로 인해서 묶여버리는 역효과가 나버렸다"며 "만약 거기 묶이지 않았더라면 전국선거판을 좀 더 적극적으로 리드할 수 있었을 텐데"라고 안타까워했다.

이를 "전략의 실패다"고 평가한 고 의원은 "더 큰 곳에서 쓰였어야 될 칼을 더 작은 곳에서 씀으로 인해서 모두에게 좀 안 좋은 국면을 만들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이 민주당 텃밭인 계양을에 출마했기에 상당한 시간을 전국 지원유세에 할애할 것으로 봤지만 계양을도 안심할 수 없는 지경이 돼 당초의 전략이 엉망이 됐다는 말이다.

◇ 김만하 "당권 도전할 경우 몸 낮추고 아니라면 산에서 공부를…"

시사평론가인 김민하씨도 "이재명 후보 출마가 전체선거에 득이 됐다고 말할 수 있는 부분은 없다"며 "김포공항 이전 이야기로 자기선거를 위해서 다른 지역까지 곤란하게 만들었고 애초엔 이 후보가 수도권 전체 선거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앞에서 쭉 이끌어가는 그림이었는데 이 그림이 전혀 만들어지지 못했다"고 역시 전략 실패라고 평가했다.

김민하씨는 "이 의원이 당권에 도전할 경우 승부수를 크게 던져야 되고 당권에 도전하지 않는다면 옛날 패배한 대권주자들처럼 산에가서 공부를 하는 그런 것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즉 "당권에 출마 안 하면 그동안 뭘 했는지에 대한 준비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이 의원이 당권 도전에 나선다면 "차기 대권까지 노려보겠다가 아니라 '선거에서 두 번이나 져 보니까 당을 어떻게 바꿔야 될지가 눈에 보이는 것 같다', '내가 아니어도 누군가 해야 될 일이지만 나한테 기회를 줘봐라'고 읍소 하면서 자세를 낮출 준비와 태세가 돼 있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KGSU:최민정①] “대한민국은 최민정 보유국이다”
  • 세계서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 톱10..일본 독주
  • [승부] SK 최태원 회장 “좋은 스토리텔링이 기업가치를 높인다”
  • BTS정국, 13일 자작곡 ‘My You’ 공개…“이쁜 단어로 채웠습니다”
  • 방탄소년단(BTS) 신곡 Yet To Come 티저공개…‘정국’ 짧지만 강렬한 반전 선사  
  • 릴리 ‘마운자로’ 비만 치료의 혁신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