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7 08:28 (목)
경제 6단체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철회해야"
상태바
경제 6단체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철회해야"
  • 미디어N
  • 승인 2022.06.03 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28일 오후 서울 종각 일대에서 '화물연대 총파업 결의대회' 행진을 벌이고 있다. 2022.5.28/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경제 6단체가 7일 예고된 화물연대의 총파업과 관련, 운송거부를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2일 한국무역협회·한국경영자총협회·전국경제인연합회·대한상공회의소·중소기업중앙회·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경제 6단체는 공동성명서를 내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의 7일부 무기한 집단운송거부 선언에 대해 우려와 안타까움을 표시한다"고 밝혔다.

경제 6단체는 "많은 기업들이 글로벌 공급망 위기, 원자재 가격상승 및 물류비 인상의 3중고를 겪고 있는 중"이라며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와 상하이 봉쇄조치 등으로 글로벌 수송난 및 물류적체가 심화되는 가운데 화물연대의 육상운송거부는 우리 기업들에게 더 큰 부담을 줄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출물품의 운송 차질은 납기지연 등 해외바이어들에 대한 계약위반의 원인이 돼 일차적인 손해배상 외에 기업들의 대외 신뢰도를 떨어뜨리는 문제를 발생시켜 기업들의 피해는 산술적으로 추정하기도 어렵다"고 호소했다.

또한 "정부 역시 유가의 급격한 상승으로 고통받는 화물차 운전자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6월 1일부터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기준금액의 조정을 단행했다"며 "안전운임제의 일몰을 앞두고 관련한 논의의 진행을 위해 관계자 TF구성을 신속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화물연대가 일방적으로 집단운송거부를 강행하기 보다는 화물연대가 요구하는 바를 정부 등 이해관계자들과 대화로 해결해 나갈 것을 우리 경제단체들은 촉구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KGSU:최민정①] “대한민국은 최민정 보유국이다”
  • 세계서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 톱10..일본 독주
  • [승부] SK 최태원 회장 “좋은 스토리텔링이 기업가치를 높인다”
  • BTS정국, 13일 자작곡 ‘My You’ 공개…“이쁜 단어로 채웠습니다”
  • 방탄소년단(BTS) 신곡 Yet To Come 티저공개…‘정국’ 짧지만 강렬한 반전 선사  
  • 릴리 ‘마운자로’ 비만 치료의 혁신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