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7 08:28 (목)
원숭이두창 국내상륙…‘공포’ 현실화
상태바
원숭이두창 국내상륙…‘공포’ 현실화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2.06.22 2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부병변을 일으키는 원숭이두창의 국내상륙이 현실화 됐다.

질병관리청은 인천공항으로 귀국해 의심 증상을 보인 내국인 A씨를 원숭이두창 확진자로 22일 판정했다.

A씨는 독일에서 지난 21일 오후 4시께 한국에 들어왔다. 30대인 A씨는 입국 전인 지난 18일 두통 증상이 있었고, 입국 당시에는 37.0도의 미열과 인후통, 무력증(허약감), 피로 등 전신증상과 피부병변(병적 작용에 의해 피부 세포나 조직에 일어나는 변화)을 보였다.

원숭이두창은 환자의 체액, 옷 접촉 등으로 전파되나 다행히 아직까지 전파력은 코로나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으로 알려졌다. 실제 A씨 역시 고위험 접촉자는 없었던 것으로 역학조사결과 나타났다.

단 A씨가 탑승한 비행기의 인접 좌석 승객에 대해서는 중위험 접촉자로 분류하고 능동감시를 하기로 방역당국은 결정했다. 이에 따라 중위험자 8명은 보건소에서 하루 1~2회 증상을 모니터링하는 감시를 21일 동안 받게 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원숭이두창은 중·서부 아프리카의 열대 우림 지역에서 주로 발생해 온 인수공통감염병이다. 사람과 동물 사이에서도 감염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알려진 것과는 달리 원숭이두창은 동성애자들의 성관계 뿐만 아니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이나 사람,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질과의 밀접한 접촉을 통해 감염될 수 있다.

사람 간에는 감염된 사람의 혈액, 체액, 피부, 점막 병변과의 접촉, 감염 환자의 체액·병변이 묻은 의복이나 침구류 등의 접촉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국내외 방역당국은 코로나처럼 일반적인 접촉으로는 감염되지 않는다고는 하나 다른 자료에서는 확진자가 사용한 물건과 천 종류 등을 접촉하는 행위로 감염될 수 있다고 언급해 안심하긴 이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KGSU:최민정①] “대한민국은 최민정 보유국이다”
  • 세계서 가장 많이 팔린 자동차 톱10..일본 독주
  • [승부] SK 최태원 회장 “좋은 스토리텔링이 기업가치를 높인다”
  • BTS정국, 13일 자작곡 ‘My You’ 공개…“이쁜 단어로 채웠습니다”
  • 방탄소년단(BTS) 신곡 Yet To Come 티저공개…‘정국’ 짧지만 강렬한 반전 선사  
  • 릴리 ‘마운자로’ 비만 치료의 혁신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