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0 10:07 (수)
직장인 ‘高물가스트레스’ 가중…“퇴근녘 삼겹살 쇠주한잔 옛말”
상태바
직장인 ‘高물가스트레스’ 가중…“퇴근녘 삼겹살 쇠주한잔 옛말”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2.07.0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가명) 씨는 최근 스트레스로 고통받고 있다. 출근에서 퇴근할 때까지 치솟는 물가의 위력이 갈수록 피부에 크게 와닿기 때문이다. 월급봉투는 두꺼워질 기미가 전혀 없는데 밥값, 교통비에 조촐한 술자리 비용 등 회사 생활에 필요한 품목의 물가는 연일 고공행진이다.

이씨는 “예전엔 만원짜리면 점심 값으로 충분했다”면서 “지금은 자녀 교육비가 들지 않는 미혼인걸 감사하고 있다”고 씁쓸한 표정를 지었다.

물가가 가뜩이나 팍팍한 생활을 하는 샐러리맨들의 허리를 더 휘게 하고 있다. 5일 통계청에 따르면 6월 소비자 물가는 6.0% 올랐다.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1월 6.8%이후 23년 7개월만에 최대 상승률이다.

직장인들이 출퇴근으로 이용하는 경유(50.7%), 휘발유(31.4%), 등유(72.1%) 등 석유류 가격은 39.6% 급등했다. 빵(9.2%)을 비롯한 가공식품(7.9%) 가격도 많이 올랐다.

게다가 전기·가스·수도도 1년 전보다 9.6% 올랐다. 한 푼이라도 아끼려고 허리 띠를 졸라매도 물가 근심을 떨치기는 쉽지 않다.

사정이 이렇자 과중한 업무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퇴근녘 삽겹살과 술 한잔을 위안 삼으려 해도 예전같지 않다.

농축수산물도 축산물(10.3%)과 채소류(6.0%)를 중심으로 4.8% 오르며 전월(4.2%)보다 오름폭이 커진 탓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125조 빚탕감’ 정책…알고보니 은행 잔치?
  • 윤석열 지지율 ‘나락’은 어디서부터…나토 런웨이
  •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 ‘삼중수소’, 진짜 위험할까?
  • 하반기 기업실적 ‘흐림’, 그래도 이 주식이라면?
  • 삼성전자, 로블록스에 체험형 가상 공간 ‘삼성 스페이스 타이쿤’ 공개
  • [KGSU③] 이승훈, ‘신들의 경기, 스피드스케이팅’을 제패한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