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0 10:07 (수)
‘소통령’ 최승재 의원, “국회 최우선 과제는 최저임금 등 민생현안”  
상태바
‘소통령’ 최승재 의원, “국회 최우선 과제는 최저임금 등 민생현안”  
  • 이동훈 기자
  • 승인 2022.07.05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들의 버팀목’ 국민의힘 소상공인위원장 최승재 의원은 5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후반기 국회는 민생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라고 말하고 “민생 문제 논의를 위한 범 국회 차원의 특별위원회가 구성된다면 시급한 민생현안인 최저임금 제도 개편 문제를 비롯하여 금융, 유가, 물가 대책 등의 과제를 우선순위로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4일, 여·야가 극적으로 국회의장단을 합의 선출하여 후반기 국회가 새로이 출발하게 되었다”라며 “이제 정말로 국회가 제대로 일할 수 있는 시간이 온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 의원은 “국회가 ‘민생 국회’ 본연의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는 원내 1당 더불어민주당의 체질적 변화가 선결되어야 할 것”이라며 “그동안 반 시장, 포퓰리즘 정책으로 일관해왔던 모습과는 달리,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목소리에도 귀 기울이면서 정책을 균형감 있게 펼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계 경제위기의 한파가 엄습하고 있는 대한민국이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원내 1당으로서 민생 문제에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국민의힘 소상공인위원장으로서 김진표 의장이 4일 취임사에서 ‘21대 국회가 정치 대전환을 이룩하자’고 강조한 부분에 공감을 표하고 “민생 문제 논의를 위한 범 국회 차원의 특별위원회가 구성된다면, 최우선 과제로 근본적인 최저임금 제도 개편을 위한 논의에 즉시 착수해서 “국회가 이 문제에 대해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최 의원은 급격히 인상된 내년도 최저임금으로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을 위해 주휴수당 폐지, 최저임금 구분 적용, 최저임금의 직접 당사자인 소상공인·자영업자와 취약근로자가 주체가 되는 결정구조 변경 등 “근본적인 최저임금 제도 개편과 함께 서민금융 안정화 방안, 유가 인상 대응 방안, 물가 대책 등을 시급히 논의할 것”을 호소했다. 
 
 최 의원은 “각 당의 소상공인·자영업 전문가, 실물 경제 전문가 등을 망라하여 초당적으로 국회가 원팀을 구성, 시급한 민생 현안에 대처해 나가야 한다”라며 “국회가 제대로 된 민생 논의에 나서 그동안 국회 개점휴업으로 실망한 국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125조 빚탕감’ 정책…알고보니 은행 잔치?
  • 윤석열 지지율 ‘나락’은 어디서부터…나토 런웨이
  •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 ‘삼중수소’, 진짜 위험할까?
  • 하반기 기업실적 ‘흐림’, 그래도 이 주식이라면?
  • 삼성전자, 로블록스에 체험형 가상 공간 ‘삼성 스페이스 타이쿤’ 공개
  • [KGSU③] 이승훈, ‘신들의 경기, 스피드스케이팅’을 제패한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