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0 10:07 (수)
미국 의회·언론 신뢰도 꼴찌…대통령 신뢰도 곤두박질
상태바
미국 의회·언론 신뢰도 꼴찌…대통령 신뢰도 곤두박질
  • 노컷뉴스
  • 승인 2022.07.07 0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요약
주요기관 신뢰도 27% 역대 최악
대법원·대통령 신뢰도 15%p 급감
자영업 68% 최고, 의회 7% 꼴찌
신문 16%, TV뉴스 11%..5%p 하락
갤럽 캡처
갤럽 캡처
미국인들의 주요 기관에 대한 신뢰도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는 조사가 나왔다.
 
여론조사기업 갤럽이 지난달 1~20일 성인 10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지난 5일(현지시간)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미국의 16개 주요 기관에 대한 신뢰도는 27%로 나타났다.
 
1973년부터 이어져 온 해당 조사에서 처음으로 30% 밑으로 내려간 것이다. 작년과 비교해서도 5% 포인트 떨어졌다. 
 
종류별로는 자영업자들에 대한 신뢰도가 68%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군(64%), 경찰(45%), 의료시스템(38%) 순이었다. 
 
이어 교회 등 종교 기구(31%), 공립학교(28%), 노조(28%), 은행(27%), 대형기술회사(26%)이 뒤를 따랐다. 
 
연압대법원은 25%, 대통령은 23%로 지난해에 비해 가장 많이 신뢰도가 추락했다. 대법원은 11% 포인트, 대통령은 15% 각각 떨어졌다. 
 
그 보다 낮은 기관은 언론이었다. 신문 16% TV뉴스 11%로 각각 나타났다.
 
사법기관(14%)과 대기업(14%)에 대한 신뢰도도 상대적으로 낮았다. 
 
16종류의 기관 가운데 꼴찌는 의회(7%)였다. 
 
16개 기관 가운데 노조를 제외하고는 지난해에 비해 모두 신뢰도가 떨어졌다. 
 
5% 포인트 이상 떨어진 기관도 11개나 됐다. 
 
갤럽은 특히 대통령에 대한 신뢰도 하락 폭은 같은 기간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 감소 폭과 같다고 설명했다.
 
갤럽은 2004년 전까지만 해도 신뢰도가 대체로 40%를 넘었지만 이후 하향 추세라면서, 이라크 전쟁, 금융위기, 정치권의 당파주의, 포퓰리즘 부활, 전염병 대유행, 인플레이션 등을 요인으로 꼽았다.
 
갤럽은 대통령과 의회에 대한 신뢰가 역대 최저치로 떨어진 데 대해서는 인플레이션, 범죄와 총기 폭력 증가, 불법 이민, 외교정책의 과제 등을 꼽았다.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twinpine@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125조 빚탕감’ 정책…알고보니 은행 잔치?
  • 윤석열 지지율 ‘나락’은 어디서부터…나토 런웨이
  •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 ‘삼중수소’, 진짜 위험할까?
  • 하반기 기업실적 ‘흐림’, 그래도 이 주식이라면?
  • 삼성전자, 로블록스에 체험형 가상 공간 ‘삼성 스페이스 타이쿤’ 공개
  • [KGSU③] 이승훈, ‘신들의 경기, 스피드스케이팅’을 제패한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