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0 10:07 (수)
가뜩이나 물가상승 속도 빠른데…폭염까지 하반기 물가상승 압박
상태바
가뜩이나 물가상승 속도 빠른데…폭염까지 하반기 물가상승 압박
  • 노컷뉴스
  • 승인 2022.07.31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경제연구원 "폭염 강세면 올 하반기 물가상승률 최고 5.0% 전망"
"폭염 지속되면 농·축·수산물 물가 높아져"

올해 폭염 일수가 평년보다 늘어나면서 농축산물 중심으로 식탁 물가가 상승해 하반기 물가상승률이 최고 5.0%까지 높아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31일 '추가적 인플레 압력, 폭염' 보고서를 통해 "폭염이 지속되면 농축산물 등 서민 경제와 관련이 큰 식탁 물가 상승 압력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7일 기준 올해 전국의 평균 폭염(일 최고 기온이 33도 이상) 일수는 6.5일로 같은 기간의 평년값(4.9일)을 이미 넘어섰다.

올해 폭염 수준에 비춰보면 연간 폭염 평년값 11.0일도 웃돌 가능성도 크다.

현대연이 자난 1991년부터 2021년까지 31개년을 '폭염 강세' 연도와 '폭염 약세' 연도로 분류한 결과, 폭염 강세 연도의 전국 평균 폭염 일수는 15.9일, 폭염 약세 연도는 5.8일로 각각 나타났다.

현대연은 폭염 강세 연도의 하반기 평균 물가 상승률이 상반기 대비 약 0.2%포인트 확대되는 것으로 분석했다.

폭염이 지속되면 농축산물, 가공식품, 외식 등의 품목이 상승 압력을 크게 받았다.

폭염 강세 연도의 농산물과 축산물 하반기 평균 물가상승률은 상반기 대비 각각 0.1%포인트, 2.0%포인트 높았다.

가공식품과 외식 품목의 평균 물가상승률도 각각 0.6%포인트, 0.2%포인트 확대됐다.

반면 폭염 약세 연도에는 하반기 평균 물가상승률이 상반기보다 0.3%포인트 낮아져 물가가 안정되는 모습을 보였다.

현대연은 "올해 폭염 일수가 최상위 수준까지 근접하면 하반기 평균 물가상승률은 약 4.8~5.0%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코로나19와 글로벌 인플레이션,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따른 국제 식량·에너지 가격 상승 등으로 가뜩이나 높아진 물가 압박에 폭염까지 일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미다.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 누적 물가상승률은 4.6%로 집계됐다. 하지만 폭염이 강세 연도 평균 수준에 이를 경우, 하반기 평균 물가 상승률은 4.8%로 0.2%포인트 높아질 것으로 연구원은 분석했다.

폭염 일수가 최상위 수준이던 지난 2018년(평균 폭염 일수 31일) 수준까지 도달하면, 하반기 평균 물가상승률은 상반기보다 0.4%포인트 높은 5.0%까지 확대될 수 있다고 연구원은 전망했다.

현대연은 "농·축·수산물의 가격 불안정이 가계 소비 부담을 가중할 수 있어 관련 품목에 대한 물가 안정 노력이 필요하다"며 "폭염으로 인한 일부 품목의 가격 상승이 물가 불안 심리를 자극하고 소비를 위축시키지 않도록 소비 지원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박지환 기자 violet@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윤석열 ‘125조 빚탕감’ 정책…알고보니 은행 잔치?
  • 윤석열 지지율 ‘나락’은 어디서부터…나토 런웨이
  •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 ‘삼중수소’, 진짜 위험할까?
  • 하반기 기업실적 ‘흐림’, 그래도 이 주식이라면?
  • 삼성전자, 로블록스에 체험형 가상 공간 ‘삼성 스페이스 타이쿤’ 공개
  • [KGSU③] 이승훈, ‘신들의 경기, 스피드스케이팅’을 제패한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