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19:43 (수)
삼성전자, 11년 연속 최우수 등급받고 ‘동반성장 최우수 기업’ 선정
상태바
삼성전자, 11년 연속 최우수 등급받고 ‘동반성장 최우수 기업’ 선정
  • 이재준 기자
  • 승인 2022.09.21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동반성장위원회가 선정하는 ‘2021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국내 기업 최초로 11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상생 추구·정도경영’이라는 핵심 가치 아래 다양한 상생협력 활동을 펼치고 있고, 1차 협력회사뿐만 아니라 2·3차 협력회사 더 나아가 미거래 중소기업까지 지원하며 상생협력의 지평을 넓혀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2005년 국내 기업 최초로 협력회사 거래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면서 국내 기업들의 거래대금 지급 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제조, 품질, 개발, 구매 등 분야별 전문인력으로 구성된 상생협력 아카데미 ‘컨설팅센터’를 통해 생산성 저하·불량 등 협력회사의 문제를 발굴·개선해 공장 운영 최적화와 제조·품질 혁신을 지원 중이다. 또한 다년간 축적된 삼성전자의 원가 혁신 사례를 협력회사에 전수해 비효율 개선과 비용 절감을 통한 원가 경쟁력 향상에 도움을 주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9년간 전액 무상으로 1600여 개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진행했다.

삼성전자가 협력회사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2013년 설립한 ‘상생협력아카데미’는 협력회사 혁신을 지원하는 ‘컨설팅 센터’, 혁신·직무·기술·리더십 등의 교육과정을 지원하는 ‘교육 센터’, 인재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회사 인재 채용을 지원하는 ‘청년 일자리 센터’ 등으로 구성돼 있다.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열악한 중소기업의 제조혁신을 위해 맞춤형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했고, 2018년부터는 중기부/중기중앙회와 협력해 수십년 제조·품질 노하우를 보유한 삼성의 전문가 200여 명을 현장에 투입해 제조 현장 혁신, 인력양성, 사후 관리 등을 종합 지원하고 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와 중기부는 2022년까지 매년 각각 100억원씩 총 1000억원을 투입하고, 삼성은 여기에 100억원을 추가 투입해 국내외 바이어 발굴 등 판로지원·글로벌 홍보·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삼성은 함께 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라는 CSR 비전 아래 청소년 교육 중심의 사회공헌활동과 상생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화그룹, 협력사 대금 1600억원 조기 지급 등 추석 맞이 상생 경영활동 펼쳐
  • IBK기업은행, ‘추석 연휴 주유비 캐시백 이벤트’ 실시
  • 오리온이 태풍 힌남노로 피해를 본 포항시에 제품을 지원
  • CNN 어패럴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최시원을 첫 브랜드 모델로 발탁
  • 태풍 힌남노 피해 지역에 생필품, 응급구호 키트 등 구호물품 무상으로 긴급 운송
  • 현대자동차그룹-KT, 미래 전략 파트너십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