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08:23 (월)
재난 정보 알려주는 정부대표 앱 나온다
상태바
재난 정보 알려주는 정부대표 앱 나온다
  • 진수 기자
  • 승인 2011.09.29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 진수 기자]소방방재청과 행정안전부는 스마트폰을 통해 국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재난정보를 활용해 스스로가 안전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부대표 재난정보제공 ‘앱’인 ‘국가재난안전센터’를 공동 개발한다.

29일 소방방재청에 따르면 우선 30일부터 재난상황(속보) 정보를 국민들이 수신할 수 있는 기능을 우선 개발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안드로이드 마켓을 통해 배포한다.

스마트폰 기종에 따라 앱스토어와 안드로이드마켓에서 ‘국가재난안전센터’를 검색해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주요 기능으로는 기존 2G폰에서만 가능하던 기상특보정보 등의 재난문자서비스를 ‘앱’을 통해 스마트폰 사용자에게도 제공되고 붕괴, 폭발, 화재 등 각종 사고발생정보도 함께 받아볼 수 있다.

또 재난유형에 맞는 국민행동요령을 활용해 적절하게 대처하고 필요한 경우 현재위치 기준으로 가장 가까운 대피소, 병원 등 주요시설을 지도기반으로 조회해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다.

더불어 전국에 설치된 재난감시용 CCTV도 지도상에 표출해 주변의 도로침수 등 현장 상황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도 있게 된다.

생활주변의 위험요인이나 피해상황 등을 스마트폰을 통해 직접 신고할 수도 있다.

‘앱’을 실행한 후 신고하기 버튼을 눌러 재난이 발생한 지역과 신고내용을 입력하고 사진이나 동영상을 첨부해 발송하면 해당 시군구청 재난상황실로 메시지가 전송돼 신속한 현장대응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기관에서도 산불·산사태, 홍수·도로침수, 교통사고·도로통제, 정전·단전 등이 발생할 경우 '국가재난안전센터'를 통해 재난상황을 직접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다.

현재 중앙부처, 지자체, 정부산하기관 간에 기본 상황전파수단인 '상황전파시스템'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송하면 '국가재난안전센터'를 통해 즉시 국민들이 메시지를 받아볼 수 있다.

전체 기능은 12월 말까지 개발을 완료해 업그레이드 형태로 재배포할 예정이며, 모바일 웹페이지를 만들어 스마트폰이 아닌 경우에도 모바일 재난안전센터(m.safekorea.go.kr)를 통해 재난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방재청 관계자는 "대규모 재난발생 등으로 네트워크가 단절되거나 재난현장에서도 실시간 상황전파를 할 수 있도록 모바일 기반의 상황전파기능을 개발해 지자체 등에 보급함으로써 보다 빠른 현장상황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물(水)의 신비 “내몸을 젊고 건강하게”
  • 과천빙상장, 남녀쇼트트랙 주니어선수권대회 개최…‘몬스터버스’ 대격돌
  • 신한금융투자, ‘디에스 자문형랩’ 출시
  • 흥국생명, 박춘원 신임 대표이사 선임
  • 신보 김대중 센터장 “미스트롯2 제작지원한 ‘문화산업완성보증’ 제도는…”
  • 한국전력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