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7:49 (목)
[현장] 차량통제 없는 ‘허술’ 방역?…구제역 키울라
상태바
[현장] 차량통제 없는 ‘허술’ 방역?…구제역 키울라
  • 이동훈 기자
  • 승인 2019.01.30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 최초 구제역 확진판정 받은 젖소 농가로 가는 길목. 차량 통제없이 소독방역만 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이코노믹매거진= 이동훈 기자] 안성 행정당국이 구제역 방역과정에서 허점을 드러내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됐다. 안일한 방역 관리체계로 인한 피해는 결국 국민의 몫으로 돌아가기에 전면적인 재점검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9일 경기도 안성의 한우 농가에서 두 번째 구제역 확정 판정이 나오면서 국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 단계로 높이기로 했다.

금광면 주민들과 살처분 대행업체 직원들에 따르면 반경 3㎞ 이내에는 소 145개 농가(1만 861마리), 돼지 3개 농가(1만 3천977마리), 염소 8개 농가(120마리) 등 축산농가가 다수 있다. 

더욱이 구제역 판정을 받은 젖소농장 인근 500m 내 소 사육농장 5곳에서도 구제역 감염항체(NSP)가 나와 당국을 더욱 긴장시키고 있다. 

주무부처인 농식품부는 감염항체가 나왔다는 것만으로 구제역이 발생했다는 것은 아니다는 입장이면서도 구제역 바이러스의 순환 가능성을 우려 살처분에 나서고 있다. 예방적 차원에 따른 긴급 매몰처분을 할 계획인 것. 

실제 현장에서 만난 대행업체 직원도 “금일(30일 기준)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나온) 금광면 젖소농장 인근 500m 내 소 사육농장 5곳에서 대한 살처분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그러나 중앙정부의 이같은 구제역 조기진압과 확산방지를 위한 총력대응과는 달리 시당국의 느슨한(?) 정책이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30일 익명의 한 제보자는 본지에 “안성시가 이전 구제역 발생지와는 차량통제를 전혀 하고 있지 않다”고 알려왔다.  

제보를 접수하고 출동한 취재진도 서울에서 구제역 최초 발생한 안성 금광면의 농장과 인근 살처분 현장을 가는 동안 한차례의 검문을 받지 않았다. 현장의 또다른 살처분 대행업체 직원은 구제역 발생 첫날 차량 통제가 있었다고 귀뜸했지만 확인할 길은 없었다.

안성시 관계자는 “구제역 방지를 위해 주요 길목마다 소독과 약을 뿌리고 있다”면서도 “차량 통제에 대한 사항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인정했다.  

지난 2017년 겨울 발생했던 구제역과 AI는 늦장 대처가 사태를 키우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당시 전문가들은 꼬집었다.  

앞서의 제보자는 “관계당국이 적극적인 대처에 나서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의 답답한 일처리를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수영의 문학산책] 어머님
  • [정수영의 문학산책] 후회
  • [정수영의 문학산책] 갇힌 화초
  • 갑자기 사라지는 치매성 노인, ‘비콘’으로 찾는다
  • [기획] 미국, 스위스발 대중국 판도라 상자여나
  • [초대석] “사랑정원예술제, 꽃과 음악이 전하는 힐링 시간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