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칼럼
[영상 k] ‘롤러스케이트’ 문화 만들 것
현정석 기자 | 승인 2019.05.10 01:39

[이코노믹매거진= 현정석 기자] 롤러스케이트가 붐을 일으키며 우후죽순으로 롤러스케이트장이 생기고 있지만 롤러스케이트는 거의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데 기능만이 아닌 새로운 디자인과 문화로 만들고자 하는 사람이 나타나 화제다.

전국에 220개 이상 생긴 롤러스케이트장에서 대여를 해주기는 하지만 자주 타는 사람들은 다른 운동기구처럼 개인 장비를 챙겨 다닌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한국에 제조회사가 없다보니 어쩔 수 없이 저렴하고 단순한 디자인의 중국산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다.

여기에 착안한 한윤철씨는 본업인 도서 기획을 접고 맞춤형의 롤러스케이트를 제작하기 시작했다. 그가 만드는 롤러스케이트는 돈키호테적인 상상력에서 시작한다. 왜 꼭 그래야 하지?라는 질문에서 시작된 디자인은 롱부츠형, 프린트형, 착탈형 등 여러 가지 제품들을 만들어냈다.

남들과 똑같은 디자인이 아닌 나만의 개성을 자랑할 수 있는 디자인은 금새 소문이 퍼지게 됐고 회사 전속 모델도 뽑아 홍보 활동 중이다.

롤러스케이트의 문화를 선도하겠다는 한윤철씨가 자신의 제품들 앞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그를 직접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 책을 만들어 오다가 그 일을 버리고 업종을 바꿀 만큼 시장성이 보였나?

한윤철 : 롤러스케이트를 타는 사람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데 제대로 롤러스케이트를 만드는 회사가 없다는 걸 알고 놀랐다. 디자인도 과거 30년 전 디자인에서 하나도 변하지 않았다. 롤러를 과거를 회상하는 40~50대만 타는 것이 아니라 개성적인 10대까지 타는데서 시장성을 보았다. 또, 직접 롤러스케이트장을 가보면 알겠지만 배 나온 사람이 거의 없다. 3개월 정도 탄 사람들 대부분 배가 쏙 들어간다. 롤러스케이트는 다리 위주의 운동이 아니라 코어 근육을 자극해 전신운동이 된다. 이게 입소문이 나 부모가 아이 손을 잡고 같이 오는 게 늘었다.

또, 지자체나 기업에서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 2017년 신촌에서 성탄 행사를 3일간 진행하기도 했고 2018년 나이키에서 세계여성의 날에 잠실 종합운동장에서 행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 이것이 한 때 유행하고 끝나지는 않을 것 같은가?

: 단순히 롤러스케이트만을 제작해 파는 회사로 시작한 것은 아니다. 신발을 파는 회사가 아닌 문화 리딩기업으로 만들 것이다. 가족들이 공원에 가서 하루를 즐기고 오듯이 롤러스케이트장도 가족이 주말을 같이 보낼 수 있는 그런 문화를 만들 것이다. 그러기 위해 여러 가지 방법을 구상하고 있다. 회사 전속모델을 뽑아 타는 즐거움을 만들고 있는 것도 그런 것 중 하나다. 그리고 한국은 대부분 실내용 스케이트만을 타는데 실외용으로 바퀴만 바꿔 달아서 탈 수 있게 한다. 실제 해외에서는 밖에서 탈 수 있는 조깅용이나 레포츠용으로도 많이 사용하고 있고 롤러댄싱에 대한 관심도 늘어나고 있다.

- 디자인이 독특하다. 안전성과는 상관이 없나?

: 끈을 발목 중간까지 묶을 수도 있고 끝까지 묶을 수도 있게 만들었다. 실력이 올라가게 되면 약간 신발 안에 유격이 있는 것이 더 좋기 때문이다. 롱부츠 역시 발목을 꽉 잡는 것이 아닌 살짝 여유를 둬 실력자들에게 평이 좋다. 인쇄쪽 일을 했던 경험을 살려 본인이 원하는 그림이나 사진으로도 제작해 주고 있다.

- 배가 들어간다는 얘기에 솔깃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

: 1주일에 한 두 번 타는 동생이 3개월 지난 뒤에 배가 쏙 들어갔길래 뭔가 다른 방법을 썼나 했는데 아니었다. 그 뒤로 자세히 관찰해보니 대부분 그런 식으로 체형이 바뀌었다. 그래서 경기도 한 지역의 롤러스케이트장과 협의해 3개월 간 청소년 30명에게 무료로 타게 해주고 체형 변화를 살펴보려고 한다. 물론 우리가 임의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의학자문을 구해 진행한다. 내년에는 의학회와 같이 경기도 전체로도 진행해 볼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9.05.10 01:32:00

현정석 기자  gsk1267@gmail.com

<저작권자 © 이코노믹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4
전체보기
  • 유찬,혜령맘 2019-05-11 00:58:43

    꿈나무들이 안전하게 롤딩할수있도록 튼튼하고 멋진 롤러스케이트 부탁드려요~
    무궁무진한 발전 기원하겠습니다^^   삭제

    • 한윤철 2019-05-10 23:05:50

      멋지고 재미난 롤러문화를
      롤러를 사랑하는 롤러인들이 모여
      다 같이 만들어가겠습니다.
      롤러의 꿈을 꾸며,그림을 그리며,
      스토리를 써 내려가며
      모두 같이 만들어 가지요...   삭제

      • 예님마미 2019-05-10 21:52:03

        새로이 롤러문화가 생기니 너무 좋아요~
        어릴때 즐기던 롤러스케이트~이제는 딸과 함께 롤딩을 즐깁니다~화이팅해요~^^   삭제

        • 소은빠덜 2019-05-10 20:40:27

          롤러스케이트 문화발전에 많은힘이되어주세요^^
          더욱더 잼나게 롤딩했으면 좋겠어요~   삭제

          • 롤러사랑 2019-05-10 17:50:30

            복고풍 신화..
            우리의 추억이 남아있는 롤러스케이트 문화발전에 많은 기대는 물론 많은 발전에 큰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삭제

            • 평택 현쑤니 2019-05-10 17:32:19

              추억속 여중생때는 쫌 노는언니로비춰졌던 롤러스케이트~~
              지금 40대엔 추억소환의 매개체로~~
              온가족 스포츠로 변화된 지금의 롤러스케이트~~
              아들ㆍ딸 함께 손잡고~~~신나게 달려보아요!!!
              국산 브랜드가 생긴거에 대한 설레임~~~~~
              내 취향에 맞게 고를수있다는 행복함~~~~~~
              대박나세요~~화이팅^^   삭제

              • 구미정 2019-05-10 15:26:22

                롤러를 타는일인입니다~추억과함께 디자인도 발전하는 모습 넘 좋습니다~대박나시길 기원합니다~~   삭제

                • 군산롤팡경희 2019-05-10 15:15:16

                  언제나 응원합니다*^^*
                  대박나세요~~~   삭제

                  • 김규훈 2019-05-10 14:08:09

                    형님.. 언제나 응원 합니다........!   삭제

                    • 정우화 2019-05-10 13:19:55

                      반갑습니다.

                      좋은 아이템입니다.   삭제

                      24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811 코오롱싸이언스밸리 2차 806호
                      발행인: 이재준  |  대표ㆍ편집인: 이재준  |  청소년 담당자: 현정석
                      등록번호 : 서울 다10704(일반주간신문) 2013.08.20.
                      Copyright © 2009 이코노믹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