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승리 구속영장 기각... 누리꾼 "이 나라 더럽다" 성토김상교 "나라가 없어진 것 같다"
신종열 판사, 어떤 인물? '관심↑'
김수정 기자 | 승인 2019.05.15 14:48
(사진=승리 인스타그램 제공)

[이코노믹매거진= 김수정 기자]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의 핵심인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예상밖 결과"라는 누리꾼들의 비판적 반응이 줄을 잇고 있다. 

'버닝썬 사태'를 촉발시킨 김상교씨는 허탈한 반응을 보였다. 김씨는 14일 인스타그램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글귀가 적힌 사진을 올리고 "대한민국의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김상교 씨 게시물과 승리 구속영장 기각 관련 기사에도 "(bach****) 대단한 나라에 살고 있다", "(sin4****) 가장 개혁이 시급한 곳은 사법부인듯 하다", "(foxe****) 역시였다. 윗선까지 힘이 이미 닿아있었네. 이번 정부도 개판이네. 이 나라 정말 더럽다" 등 항의글이 쇄도했다.

또한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승리의 영장을 기각한 신종열 판사의 이름이 상위권에 오르는 등 의구심을 품는 누리꾼들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4일 승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주요 혐의인 횡령 부분은 다툼의 여지가 있고 나머지 혐의 부분도 증거인멸 등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횡령 혐의와 관련해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책임의 유무와 범위에 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나머지 혐의에 대해서는 "혐의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 피의자 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 그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승리와 함께 영장이 청구된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도 같은 이유로 구속영장이 기각돼 풀려났다.

기사입력 2019.05.15 14:41:48

김수정 기자  blsj05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믹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811 코오롱싸이언스밸리 2차 806호
발행인: 이재준  |  대표ㆍ편집인: 이재준  |  청소년 담당자: 현정석
등록번호 : 서울 다10704(일반주간신문) 2013.08.20.
Copyright © 2009 이코노믹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