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6 13:32 (월)
[포토] 시원한 물줄기, 인제 명물 '매바위 인공폭포'
상태바
[포토] 시원한 물줄기, 인제 명물 '매바위 인공폭포'
  • 김수정 기자
  • 승인 2019.06.1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강원 내설악의 관문인 미시령과 진부령 갈림길인 인제군 북면 용대 삼거리 매바위에 조성된 인공폭포가 82m높이에서 물줄기를 내뿜으며 장관을 이루고 있어 관강객들의 발길을 붙잡고 있다.(사진=김수정 기자)

[이코노믹매거진= 김수정 기자] 강원도 인제군 북면 용대리 미시령 삼거리에 위치한 매바위 인공폭포는 인제군의 명물로 꼽힌다. 

높이가 82m인데 여름이면 인공폭포, 겨울이면 빙벽 등반지로 각광을 받아 사계절 내내 인파가 끊이지 않는 곳이다. 

주변에 황태 맛집이 자리하고 있다. 6월에는 황태축제도 열려 매년 관광객들이 늘고 있다. 폭포의 물보라가 바람에 휘날리면서 햇빛을 반사해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다.  

10일 강원 내설악의 관문인 미시령과 진부령 갈림길인 인제군 북면 용대 삼거리 매바위에 조성된 인공폭포가 82m높이에서 물줄기를 내뿜으며 장관을 이루고 있다.(사진=김수정 기자)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경제진단] 위기의 자영업자 무엇이 문제인가?
  • 끝없는 추락 ‘네이버’-비상하는 ‘구글’…“정보의 질이 갈랐다”
  • 베트남교민회, 광화문서 문화축제…가연의 ‘한복패션쇼’ 피날레
  • [人터뷰] 꿈은 꾸는 사람에게만 현실을 보여준다
  • [베트남문화축제] 가연 한복 패션쇼, 그 뜨거운 전율…‘고와서 서러워라’
  • 과천 빙상장, 전국대회 유치 성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