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소기업·소상공인 공공조달시장 판로 지원 ‘확대’
현정석 기자 | 승인 2019.06.11 15:27

[이코노믹매거진= 현정석 기자]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 상품의 공공 구매를 확대한다.

조달청(청장 정무경)은 소기업·소상공인의 판로를 확대하고, 기술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소기업·소상공인 참여 공동사업제품 구매 확대' 등 지원 방안을 마련, 7월 1일부터 시행한다.

이번 대책으로 약 35개 조합, 450개 공동사업제품이 혜택을 받아 조달청 구매 실적이 작년 121억 원에서 올해 200억 원 이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경영상태 만점 기준 확대 등 기타 입찰 우대 방안으로 총액계약에서는 약 600개사, 단가계약에서는 약 6000개 소기업·소상공인이 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소기업·소상공인에서 제조·공급하는 물품, 서비스를 모두 포함하고, 총액계약 뿐 만 아니라 단가계약까지 지원 범위를 확대했다. 총액계약에서는 소기업·소상공인 참여 공동사업제품 구매 범위를 확대하고, 적격심사 시 실적 인정 기간과 경영상태 만점 부여 기준을 완화했다.

'소기업·소상공인 참여 공동사업제품'은 '우수단체표준'을 받은 경우에는 10억 원에서 50억 원까지 구매 가능 상한금액을 높이고, 활용도가 낮은 연구개발(R&D) 협업사업과 공동상표사업은 허용 기준을 완화했다.

단가계약에서는 종합쇼핑몰에 '소기업·소상공인 공동사업제품' 인증마크를 표시하고, 다수공급자계약(MAS) 2단계 평가 시 소기업·소상공인 배점을 새로 신설했다.

강경훈 구매사업국장은 "이번 지원 방안으로 최근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의 매출 확대 및 기술개발을 통한 품질 향상이 기대된다."면서, "앞으로 영세한 소기업·소상공인의 조달시장 진출을 지속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6.11 15:25:54

현정석 기자  gsk1267@gmail.com

<저작권자 © 이코노믹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811 코오롱싸이언스밸리 2차 806호
발행인: 이재준  |  대표ㆍ편집인: 이재준  |  청소년 담당자: 현정석
등록번호 : 서울 다10704(일반주간신문) 2013.08.20.
Copyright © 2009 이코노믹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