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GS건설 싱가포르 T301 현장, 무재해 2000만 인시 달성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 50년 역사상 최초
김수정 기자 | 승인 2019.06.12 16:02

[이코노믹매거진= 김수정 기자] GS건설이 시공 중인 싱가포르 T301 사업 현장이 무재해 2000만 인시를 달성했다.

GS건설에 따르면 T301 사업 현장은 지난해 11월 무재해 1500만 인시(人時: 현장 근로자 전원의 근무시간 총합) 달성한 바 있다. 이후 6개월만인 이달 7일 2000만 인시를 돌파했다.

무재해 2000만 인시는 발주처인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의 50년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이로 인해 현지로부터 GS건설의 안전관리 능력이 한 층 격상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T301 사업은 GS건설이 2016년 수주한 세계 최초의 빌딩형 차량기지 공사다. 싱가포르 남동부 창이공항 인근 지하철 3개 노선 내에 건립하며 총공사비는 약 1조7000억 원이다.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대기업-협력업체 간 동반성장 모범사례로도 소개한 바 있다.

T301은 총 985량의 지하철 차량 및 버스 812대를 수용할 수 있다. 공사 기간은 총 95개월로 2024년 2월 준공이 목표다.

김덕배 GS건설 T301 현장담당은 "지난해부터 선진안전관리기법인 IIF프로그램(Incident and Injury-Free Programme)을 도입했다"며 "이를 통해 현장 근로자와 발주처까지 동참해 안전 문화를 실천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진만 GS건설 싱가포르 지역본부장은 "T301사업이 LTA 역사상 최초로 무재해 2000만 인시를 달성하게 돼 싱가포르 측으로부터 안전관리 능력을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성공적인 공사 수행과 무재해 준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GS건설은 지난해 LTA로부터 안전 관련 3개 부문의 상을 받은 바 있다. 이어 지난 3월에도 LTA로부터 안전관련 1개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기사입력 2019.06.12 16:00:35

김수정 기자  blsj05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믹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811 코오롱싸이언스밸리 2차 806호
발행인: 이재준  |  대표ㆍ편집인: 이재준  |  청소년 담당자: 현정석
등록번호 : 서울 다10704(일반주간신문) 2013.08.20.
Copyright © 2009 이코노믹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