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3:47 (월)
유전체정보 국제표준화 주도권은 한국으로
상태바
유전체정보 국제표준화 주도권은 한국으로
  • 현정석 기자
  • 승인 2019.07.10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 현정석 기자]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성장 분야인 바이오·헬스 산업의 기초가 되는 유전체정보 분야 국제표준 개발을 우리나라가 주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지난 국제표준화기구(ISO) 기술관리이사회(TMB) 회의에서, 의료정보 기술위원회(ISO/ TC 215) 산하에 신설된 유전체정보 분과위원회(SC1)의 간사국으로 우리나라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는 우리나라가 ‘14년 유전체정보 국제표준화 초기단계 부터 적극 참여해 ‘임상유전체 자료 교환을 위한 스펙’ 등 4종 국제표준 개발을 주도하고, 지난 2년간 중국, 일본 등과 치열한 수임 경쟁 노력의 결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며 향후 유전체정보 분과위원회에서 담당하는 국제표준 제정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어, 해당분야 기술표준 영향력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간사국 수임은 정부가 세계 표준 주도국 도약을 위해「4차 산업 혁명시대 국제표준화 선점 전략」을 발표하고, ’국제표준 300·60 프로젝트‘ 세부목표를 설정한 이후 거둔 첫 번째 성과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간사국 수임을 계기로 국내 정밀의료업계가국제표준화 활동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해 국제표준 선점 및 활용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표준적용이 예상되는 유전체정보 품질관리, 전자의무기록 템플릿 등 분야의 표준화를 추진하고 유전체정보와 연관된 타분야 국제표준화기구(ISO/TC276, JTC/SC29 등) 및 사실상 표준화단체(HL7,LONIC,CDISC 등)와 지속적인 협력기반을 구축해 나아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 11월 대구에서 열리는 의료정보 국제표준화회의(ISO/ TC215 & SC1)를 국제협력의 장으로 적극 활용해, 해당분야에서 우리 나라의 표준선도국 지위를 한층 공고히 할 예정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유전체정보를 비롯한 의료정보 분야 국제표준 선점 노력들은 향후 표준화된 빅데이터를 통해 다양한 의료서비스 시장 창출의 촉매제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며 “향후 산업-표준 연계강화를 위해 의료산업 영역에 활용가능한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기술(IT) 기술개발시 관련 국제표준을 병행 개발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표준 연계를 적극 추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아나키스트 의열단 5일 창립총회…샤이니 제이 ‘팝페라’ 공연
  • [페이스 오브 코리아] 슈퍼모델 장혜원 “열정이 모델을 만든다”   
  • [人터뷰] “이미지는 남과 이야기를 나누는 소통의 도구”
  • [人터뷰] “한국적인 것은 전통을 지키며 발전시키는 것”
  • 첨단바이오법 내년 시행…EDGCㆍ마이지놈박스 등 거침없는 질주
  • 마이지놈박스, EDGC 인턴 삼총사 개발한 DNA 앱 출시… ‘주근깨 안생기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