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3 10:16 (목)
김정은, 문재인과의 브로맨스 관심 없다
상태바
김정은, 문재인과의 브로맨스 관심 없다
  • 이동훈 기자
  • 승인 2019.08.06 0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남북경협’ ‘평화경제’ 언급 다음날 발사체 쏘아올려

[이코노믹매거진= 이동훈 기자] 북한이 또 다시 미상 발사체를 동해상으로 쏘아올렸다. 더욱이 시기가 공교롭다.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경제전쟁과 관련해 “남북경협, 평화경제가 실현되면 일본을 앞설 수 있다”고 밝힌 다음 날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등 경제 보복에 대처할 방안으로 남북 경협과 ‘평화 경제’를 강조하면서 “남북 간 경제 협력으로 평화 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일본의 수출 규제로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는 가운데 제시된 해법이어서 큰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바로 다음날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올려 이같은 문재인 대통령의 구애(?)를 무색케했다. 

합동참모본부은 6일 “북한이 황해남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2회의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긴급 발표했다. 

북한이 한미훈련과 관련해 반발, “새로운 길 모색할 수도 있다”는 입장문을 밝힌 시점이다.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지난달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를 쏜 이후 4번째다.

그동안 북한은 5일 시작한 한미 군 당국의 하반기 연합연습에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북한은 지난달 16일 외무성 대변인을 통해 “(한미훈련이) 조미 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수차례 차례 단거리 발사체를 쏘았다.

특히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지도하면서 한미 군사연습은 ‘이상한 짓’ ‘자멸적 행위’라는 표현을 쓰기도 했다.

단 이번에도 북한은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비난은 언급하지 않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유통업계, 경자년 맞이 '쥐' 캐릭터 상품 잇따라 출시
  • [김원재의 경제진단]   멀고도 가까운 “기술 강국”의 길 
  • [인터뷰①] 한민채 “KT시즌 '이런 게놈의 로맨스'는 욕나오는 완전ㆍ흥미ㆍ진진 드라마”
  • [이민섭의 게놈닷컴①] 백세 건강장수의 비결은 ‘유전체 혁명’ 
  • 대형마트 3사, 2020년 새해부터 '초저가' 전쟁
  • "부담없이 대출받으세요" 대출사기·광고 스팸문자 확 줄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