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6 15:00 (월)
[아포리즘] 휴가에 대한 短想
상태바
[아포리즘] 휴가에 대한 短想
  • 현정석 기자
  • 승인 2019.08.12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코노믹매거진= 현정석 기자] 우린 뭔가를 항상 먹는다. 우리가 먹고 마신 그 음식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에너지로 세포로 혹은, 미소로 남는다.

아름다움도 마찬가지다. 보고 난 뒤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의 에너지로 세포로 미소로 삶의 나이테를 만든다. 그게 살아 있는 우리가 음식을 먹듯 아름다움을 즐겨야 하는 이유다.

흔히 감정이 메말랐다는 사람들이 말한다. 내 연애세포는 죽었다고. 다시는 연애 감정이 생길 것 같지 않다고. 이젠 눈물도 웃음도 사라졌다고.

매해 봄이 오면 다시 피는 꽃나무에겐 따스한 온도와 바람과 촉촉한 비 덕분에 꽃을 피울 수 있다. 각박한 삶에 지친 우리에게도 온기와 비 같은 것이 필요하다. 그게 트로트던 춤이던 영화던 연극이던 뮤지컬이던 자연이던 워터파크건 간에.

얼어붙고 말랐던 우리 영혼에 따뜻한 온도와 비를 내려주자. 그동안 메말라 화석처럼 변했던 내 영혼에 미안해하면서 이제 와서야 미안하다고, 미안하다고 스스로를 위해 격려해주고 안아주자.

이제 휴가의 막바지 피크 시즌이다. 다들 어깨에 올려졌던 무거운 짐들을 내려놓고 잠시 쉬면서 즐기길 빈다. 그대들이 없는 이 곳은 우리가 지킬테니 다녀오시라.

우리가 떠날 때 당신들에게 부탁할테니. 법정스님이 그랬다. 부디 자중자애하십시오. 스스로를 사랑할 지 모르는 사람은 남도 사랑하지 못하는 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약탈반대, ‘1조원대 주택기금 둘러싼 우리은행 의혹’ 감사청구
  • 셀트리온VS화이자, ‘혈액암약’으로 맞대결 
  • 신라젠 ‘의무보호예수’ 내달 6일 만료…일부서 오버행 불안감 일어
  • 팬젠株, 바이오시밀러 승인 불구 시장은 조용 “식약처ㆍ언론 믿어봤자 개미만…”
  • 과천시민회관 빙상장, 역대급 ‘제17회 생활체육빙상대회’ 개최…지역경제 활성화 
  • ‘2019 페이스 오브 베트남 with EDGC’, 하노이를 밝힌 뷰티&패션 가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