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3 10:16 (목)
'혐한 발언' 日화장품 DHC, 롭스·랄라블라 등서 '퇴출'
상태바
'혐한 발언' 日화장품 DHC, 롭스·랄라블라 등서 '퇴출'
  • 김수정 기자
  • 승인 2019.08.13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DHC 공식 인스타그램)

[이코노믹매거진= 김수정 기자] 혐한 방송으로 물의를 빚은 DHC의 화장품 제품이 국내 H&B(헬스앤뷰티) 스토어에서 모두 사라졌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오프라인 매장에서 DHC 화장품 대부분이 판매대에서 보이지 않게끔 조치됐다. 본사 차원에서 각 점포에 전달한 사안이다. 다만 완전한 판매 중단은 아니고 잔량은 계속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롭스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모두 DHC 제품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롭스 역시 DHC 제품의 완전한 발주 중단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랄라블라 역시 온라인몰상의 DHC제품 게시가 모두 내려갔다.

2002년 한국에 진출한 일본 화장품 업체 DHC는 국내 각종 매장에 입점해 있으며, ‘딥 클렌징 오일’로 국내에서도 높은 인기를 누려왔다. 

DHC는 자회사인 DHC텔레비전의 한 시사프로그램에서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 "일본인이 한글을 만들었다" 등의 한국 비하와 역사 왜곡 인식 발언이 이어지며 혐한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다. 이로 인해 현재 국내에서는 DHC 제품 퇴출운동 등 반발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2000년대 초 한국에 진출해 화장품과 건강보조제 제품들을 출시하며 여성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끈 DHC는 지난 2017년 국내 최대 H&B스토어 올리브영 헬스&뷰티 어워즈에서 3년 연속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유통업계, 경자년 맞이 '쥐' 캐릭터 상품 잇따라 출시
  • [김원재의 경제진단]   멀고도 가까운 “기술 강국”의 길 
  • [인터뷰①] 한민채 “KT시즌 '이런 게놈의 로맨스'는 욕나오는 완전ㆍ흥미ㆍ진진 드라마”
  • [이민섭의 게놈닷컴①] 백세 건강장수의 비결은 ‘유전체 혁명’ 
  • 대형마트 3사, 2020년 새해부터 '초저가' 전쟁
  • "부담없이 대출받으세요" 대출사기·광고 스팸문자 확 줄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