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ㆍ생활
'혐한 발언' 日화장품 DHC, 롭스·랄라블라 등서 '퇴출'
김수정 기자 | 승인 2019.08.13 09:43
(사진=DHC 공식 인스타그램)

[이코노믹매거진= 김수정 기자] 혐한 방송으로 물의를 빚은 DHC의 화장품 제품이 국내 H&B(헬스앤뷰티) 스토어에서 모두 사라졌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오프라인 매장에서 DHC 화장품 대부분이 판매대에서 보이지 않게끔 조치됐다. 본사 차원에서 각 점포에 전달한 사안이다. 다만 완전한 판매 중단은 아니고 잔량은 계속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롭스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모두 DHC 제품을 철수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롭스 역시 DHC 제품의 완전한 발주 중단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랄라블라 역시 온라인몰상의 DHC제품 게시가 모두 내려갔다.

2002년 한국에 진출한 일본 화장품 업체 DHC는 국내 각종 매장에 입점해 있으며, ‘딥 클렌징 오일’로 국내에서도 높은 인기를 누려왔다. 

DHC는 자회사인 DHC텔레비전의 한 시사프로그램에서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 "일본인이 한글을 만들었다" 등의 한국 비하와 역사 왜곡 인식 발언이 이어지며 혐한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다. 이로 인해 현재 국내에서는 DHC 제품 퇴출운동 등 반발 여론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2000년대 초 한국에 진출해 화장품과 건강보조제 제품들을 출시하며 여성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끈 DHC는 지난 2017년 국내 최대 H&B스토어 올리브영 헬스&뷰티 어워즈에서 3년 연속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기사입력 2019.08.13 09:40:19

김수정 기자  blsj05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믹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811 코오롱싸이언스밸리 2차 806호
발행인: 이재준  |  대표ㆍ편집인: 이재준  |  청소년 담당자: 현정석
등록번호 : 서울 다10704(일반주간신문) 2013.08.20.
Copyright © 2009 이코노믹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