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1 10:02 (화)
[페이스 오브 몽골리아] 슈퍼모델 김태연이 밝힌 모델 심사기준은?
상태바
[페이스 오브 몽골리아] 슈퍼모델 김태연이 밝힌 모델 심사기준은?
  • 이동훈 기자
  • 승인 2019.08.17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골 모델의 워킹 수준 높아, 무대 퍼포먼스 주로 심사할 것

[이코노믹매거진= 이동훈 기자] 17일 엘리트 모델 대전 ‘페이스 오브 몽골리아’, 그 운명의 날이 밝았다. 이 대회는 페이스 오브 아시아(FACE of ASIA)’의 몽골 예선으로 내년 6월 최종 결선인 ‘서울’ 무대에 오를 모델 5인방을 뽑는 자리이다.  

그렇다면 몽골을 대표하는 엘리트 모델은 어떤 심사기준을 거쳐 선발될까?

심사위원인 김태연 서경대학교 교수(공연예술학부 모델연기전공)는 몽골 모델들의 워킹은 수준이 높은 만큼 “모델들의 무대 퍼포먼스를 주로 살필 것이다”고 밝혔다.

김태연 교수는 1997년 슈퍼엘리트 모델대회로 데뷔해 강렬한 표정과 포즈로 주요 패션쇼와 광고를 섭렵했다.

특히 앙드레김, 이신우, 노승은, 구호, 이영희, 박지원. 진태옥 등의 디자이너 컬렉션 뿐만 아니라 Dior, GUCCI, 페라가모, 에스카다, 랑콤, 샤넬, 셀린, DKNY, 스와로브스키, MOGG, 펜디 등 글로벌 브랜드가 선호했던 뷰티 모델이다. 그런 만큼 모델 지망생들에게 들려주는 조언도 날카롭다. 

김태연 교수는 “모델은 육체적 활동과 표현뿐만 아니라. 다른 모델들과 공동작업을 하는 직업인 만큼 타인과 어울릴 수 있는 인성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모델 전반에 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아무런 노력 없이 막연한 동경심만으로 모델이 되고 싶다고 말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유투브 등을 통해 모델대회를 공부하는 등 꿈에 다가가기 위한 노력을 선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유통업계, 경자년 맞이 '쥐' 캐릭터 상품 잇따라 출시
  • [신년사] 원희목 “2020년 실천적 도전의 해”
  • [김원재의 경제진단]   멀고도 가까운 “기술 강국”의 길 
  • [인터뷰①] 한민채 “KT시즌 '이런 게놈의 로맨스'는 욕나오는 완전ㆍ흥미ㆍ진진 드라마”
  • [인터뷰] 부산KNN MC 김유영 “한국-베트남, 행복한 화이트 크리스마스 응원합니다”
  • 대형마트 3사, 2020년 새해부터 '초저가' 전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