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올해 상반기 창업 감소, 기술창업 증가
현정석 기자 | 승인 2019.08.28 18:55

[이코노믹매거진= 현정석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2019년 기술창업은 11만3482개(3년 연속 증가)로 상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상반기 창업기업은 64만2488개로 지난해 대비 7.1%(4만 9311개) 감소했다.

중기부는 올해 상반기 창업기업이은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7.1% 감소했는데 이는 지난해 정책적 요인으로 급증한 부동산업 창업이 조정국면에 접어든 것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부동산업을 제외할 경우 올해 상반기 창업기업은 51만6057개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2.4% 증가했으며, 특히 기술창업은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했을 때 5.5% 늘어 3년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창업 중에서는 정보통신업과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연구원·전문직 등), 사업지원서비스업(고용알선, 여행·사무보조 등), 교육서비스업 등 지식기반 서비스업의 증가세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한편, 전통 서비스업 중 도·소매업 창업기업은 반등해 지난해 상반기 대비 6.4% 증가했으나, 숙박·음식점업 창업기업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0.5% 감소했다.

조직형태별로 살펴보면, 올해 상반기 법인 창업기업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4.7% 늘어난 5만4519개로 상반기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개인 창업기업은 58만7969개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8.1% 감소했다.

법인창업은 부동산업(39.7%↑)과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11.7%↑)을 중심으로 증가했지만, 개인창업은 부동산업(34.7%↓)의 감소가 전체 개인창업의 주요 감소 요인으로 작용했다.

연령별로는 30세 미만(3.6%↑)에서 상반기 창업기업이 지난해 상반기 대비 증가했으며, 기술창업의 경우 30세 미만(9.9%↑)과 60세 이상(13.3%↑)을 중심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지난해 상반기 대비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충북(2.7%↑)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하였고, 특히 서울(13.9%↓), 경기(4.5%↓), 전북(13.0%↓) 등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수도권 창업기업은 34만6,645개로, 전체 창업기업에서 수도권 창업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 동기 대비 0.7%p 감소한 54.0%를 기록했다.

기사입력 2019.08.28 18:53:48

현정석 기자  gsk1267@gmail.com

<저작권자 © 이코노믹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정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811 코오롱싸이언스밸리 2차 806호
발행인: 이재준  |  대표ㆍ편집인: 이재준  |  청소년 담당자: 현정석
등록번호 : 서울 다10704(일반주간신문) 2013.08.20.
Copyright © 2009 이코노믹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