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
‘페이스 오브 코리아’ 예선 신청접수…한국 최고 모델은?아시아 최대 엘리트 모델대전 ‘페이스 오브 아시아’ 결선 진출자 5명 향방 관심
9월 5일 마감, 아시아모델페스티벌 조직위 홈피 및 소셜오디션 웹/앱에서 진행
이동훈 기자 | 승인 2019.08.29 04:22

[이코노믹매거진= 이동훈 기자] ‘상금 1억 2000만원에 도전할 한국 모델은 누구?’. 아시아 최대 모델 대전 ‘페이스 오브 아시아’ 한국 예선인 ‘페이스 오브 코리아’가 2019년 10월 13일 경기도 고양시의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사)아시아모델페스티벌조직위원회 (Amfoc, 회장 양의식)은 이를 위해 내달 5일까지 ‘페이스 오브 코리아’ 본선 무대에 오를 끼와 재능이 넘치는 모델 및 지망생을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 한국 나이 17세이상 지원자격 유의, 소셜오디션 웹/앱 이용도 가능

단 2003년생 포함 이전 출생자 (올해 기준 한국 나이 17살 이상)만 참가 신청할 수 있다. 엘리트 패션모델 대회인 만큼 남성은 180cm 이상, 여성은 168cm로 신장제한을 뒀다. 

참가 모델의 소속사 유무는 상관없다. 그러나 소속사가 있는 참가자의 경우 소속사와 상의 후 참가해야 하고, 소속사와 상금 배분 논의, ‘페이스 오브 아시아’ 행사 기간 내의 초상권 사용 동의서를 작성할 수 있어야 한다.    

지원 접수는 9월 5일까지 아시아모델페스티벌 웹사이트로 온라인 접수하면 된다. ‘소셜오디션’ 웹과 앱을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소셜오디션 웹은 해당 웹사이트로 이동, 앱은 구글플레이/앱스토어에서 소셜오디션 앱을 설치하면 된다. 이후 웹/앱에 있는 ‘2020 페이스 오브 코리아’ 참가신청 배너를 클릭해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 국민투표 방식 주목, 점수 50%반영

서류심사 통과자는 9월 6일 발표된다. 1차 합격자는 다음날인 7일 실물 오디션을 갖고 2차 예선에 돌입하게 된다.  

‘페이스 오브 코리아’의 본선 진출자는 30명.  9월 11일부터 9월 30일 18시까지 진행되는 국민투표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10명은 자동으로 본선 진출권을 획득한다. 나머지 20여명은 심사위원 / 인구투표 (각 50%)로 결정된다.  

본선 무대인 ‘Face of Korea TOP 5 최종선발’. 이 대회의 수상자들 역시 국민투표가 당락을 가를 전망이다. 

Amfoc가 공개한 본선 심사 기준에 따르면 본선 국민투표는 10월 1일부터 11일 18시까지 진행되며, 점수 비중은 무려 50%에 이른다.

여기에 신체사용능력ㆍ신체균형 등을 살피는 프로필 심사점수 20%, 이미지ㆍ포즈ㆍ워킹 등의 심사위원의 평가 30%를 합산해 고득점 순으로 ‘페이스 오브 아시아’의 결선 진출자 5명을 뽑는다.   

◆ 협찬사 전속모델 기회, 유명 디자이너 패션쇼 참가 등 다양한 특전

최종 진출자들에게는 상금과 협찬사 계약 특전이 주어진다. 대상은 5000만원, 남녀별 1등에게는 각 2000만원씩, TOP 10은 각 100만원, 협찬사상 수상자는 2000만원 등 총 1억2000만원이 수여된다.

또한 협찬사의 브랜드 전속모델 기회 제공, 아시아 및 해외 진출, 각종 패션쇼 오디션 기회 제공, 유명디자이너 패션쇼 및 오디션 기회 제공 그리고 ‘아시아모델페스티벌 인 서울’의 대미를 장식하는 스칼라 (SCALLA) 쇼에 출전할 자격을 갖게 된다.

한편 페이스 오브 아시아는 Amfoc가 아시아 모델 및 패션 관련 각국 파트너와 함께 진행하는 아시아 최대의 엘리트 패션모델 선발대회이다.

몽골, 필리핀, 카자흐스탄, 키르기즈스탄,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 한국, 베트남, 일본, 미얀마, 인도네시아, 중국, 싱가폴, 방글라데시, 인도, 네팔, 스리랑카, 중동, 말레이시아, 홍콩, 대만, 마카오, 태국, 캄보디아, 라오스 이상 25개국 등 아시아 각국의 예선전을 거쳐, 내년 6월 본대회 장소인 ‘서울’에서 아시아 최고의 모델을 선발한다.

기사입력 2019.08.29 03:51:38

이동훈 기자  rockrage@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노믹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811 코오롱싸이언스밸리 2차 806호
발행인: 이재준  |  대표ㆍ편집인: 이재준  |  청소년 담당자: 현정석
등록번호 : 서울 다10704(일반주간신문) 2013.08.20.
Copyright © 2009 이코노믹매거진.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